Search

인공지능 대표기업 ‘뷰노(VUNO)’ 코스닥 입성

팁스(TIPS) 출신 상장기업 총 5개사로 확대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21-03-02

팁스는 2013년부터 현재까지 1,234개사의 창업기업을 발굴·육성했으며, 민간 후속투자 총 37,424억원, 기업당 평균 7.4명의 신규 고용, 인수합병(M&A) 22건의 성과도 창출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2월 26일 팁스(TIPS) 출신 뷰노(대표 김현준)가 코스닥에 상장했고 그간 팁스를 통해 지놈앤컴퍼니, 이오플로우 등 총 5개 사가 주식공개상장(IPO)됐다고 밝혔다.

 

창업지원 대표 사업인 팁스(TIPS)는 민간 투자사(운영사)와 정부가 공동으로 창업기업을 발굴·육성하는 사업으로 민간 투자사가 선투자하고 정부가 연구개발(R&D)와 사업화, 해외마케팅 자금 등을 연계해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팁스는 2013년 신설돼 현재까지 1,234개 기업을 발굴·육성했고 총 37,424억원의 민간 후속투자를 유치했으며, 이는 정부지원금 5,923억원 대비 6.3배 수준이다. 또한, 기업당 평균 7.4명을 신규 고용해 높은 일자리 창출 기여도를 보이고 있다.

 

그리고 최근 인수합병(M&A), 주식공개상장(IPO) 하는 창업기업들이 늘고 있는데 현재까지 22개 팁스 창업기업이 인수합병(M&A)됐고 이번에 뷰노를 포함해 5개 사가 주식공개상장(IPO)에 성공했다.

 

상장된 5개 기업에 대해 분석해 본 결과 이들은 창업 후 상장까지 평균 6.4년이 소요돼 ‘19년 신규 코스닥 상장사의 평균 소요기간(14.3년) 대비 절반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5개 기업들은 팁스 선정 후 ‘20년 말까지 기업당 평균 332억원의 후속투자를 유치했고 기업당 평균 51.4명의 신규고용 창출 효과를 보였다.

 

팁스 상장기업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첫째, 뷰노는 엑스선 촬영/컴퓨터단층촬영/자기공명 영상장치(X-ray/CT/MRI) 등 의료영상부터 생체신호까지 다양한 의료 데이터를 분석해 진단보조, 예후 예측 등의 의료 인공지능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업으로 ‘14년 설립과 동시에 팁스에 참여했으며 20년 말까지 약 200억원의 후속투자를 유치했다.

 

또한 ‘18년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AI) 기반 의료기기 ’뷰노메드 본에이지‘(의료영상 분석장치 S/W) 인허가 1호로 승인을 받았으며 총 7종의 인공지능 솔루션에 대한 인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둘째, 지놈앤컴퍼니는 유전체 분석을 기술을 통한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항암의약품과 소비제품 등을 개발하는 기업으로 ’16년 팁스 참여 후 2년 만에 코넥스에 상장(’18.12월)했으며, 이후 다시 2년 만인 ‘20년 12월 코스닥으로의 이전 상장에 성공했다.

 

코넥스 상장 당시 시가 총액이 700억원대의 규모였으나 코스닥 이전 상장 후 7,810억대로 증가해 기업가치가 약 10배 이상 상승했다.

 

셋째, 이오플로우는 의료용 웨어러블 약물 주입기와 제품을 개발하고 있는 기업으로 ’15년에 팁스를 지원받았으며 ‘19년에는 이오플로우가 개발 중인 일체형 웨어러블 인공췌장 시스템 ’이오파니‘가 국내 의료기기 업체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획기적인 의료기기(BMD)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해 9월 이 기업은 코스닥 상장 당시 시가 총액 2,200억원에서‘21년 2월 기준으로 7,000억원 이상으로 상승했다.

 

BMD(Breakthrough Medical Device)란 일종의 FDA의 신속 심사 프로그램. 대체 치료법이 없는 신 의료기기 중 시장의 요구가 크다고 판단되는 제품에 대해 심사를 통해 지정하고 지정제품은 우선검토(Priority Review) 등 일반 심사에 비해 신속한 제품 승인이 가능하다.

 

한편 팁스는 올해 400개 신규 팁스 창업기업을 발굴과 지원할 예정이며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기업은 중기부와 팁스 누리집, 케이-스타트업 누리집 등을 통해 사업 신청과 접수 방법을 확인할 수 있다. 오종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