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내 해양치유산업 본격 육성위해 제도 마련

“해양치유자원의 활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정안 국무회의 통과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21-02-17

국내 해양치유산업을 본격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자 2020년 2월 18일 ‘해양치유자원법’을 제정했으며, 이번에 구체적인 규정사항을 담은 시행령이 국무회의를 통과해 국내 해양치유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본격 시동을 건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16일 국무회의에서 ‘해양치유자원의 관리 및 활용에 관한 법률(이하 ‘해양치유자원법’) 시행령‘ 제정안이 통과돼 2월 19일(금)부터 ‘해양치유자원법’과 함께 시행된다고 밝혔다.

 

‘해양치유’는 갯벌·염지하수·해양생물과 같은 해양자원을 활용하여 신체적·정신적 건강을 증진하는 활동을 의미한다. 독일·프랑스·일본 등 일부 국가에서는 이미 해양치유산업이 활성화되어 있는데, 독일의 경우 해양치유를 포함한 치유산업 시장규모가 약 45조 원에 이르며, 약 45만 개의 관련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급속한 고령화와 함께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동·서·남해안에 청정한 갯벌과 심층수, 해조류 등 해양치유자원이 풍부하여 성장 잠재력이 큰데도 불구하고 해양치유산업은 아직 초기 단계에 머물러 있다.

 

이번 시행령에는 정부가 의료ㆍ복지ㆍ교육 시설을 연계한 ‘해양치유지구’를 지정하여 해양치유자원을 활용한 제조·판매·체험 공동시설을 설치하고 운영할 수 있다는 내용과, 공동 마케팅·홍보 등을 통해 해양치유사업을 추진하는 지자체와 민간 사업자를 지원할 수 있다는 내용 등 산업 활성화를 위한 근거들이 담겼다.

 

 

또한, 정부가 ‘해양치유자원의 현황 및 활용실태 기초조사’를 실시하여 해양치유산업 진흥에 필요한 정책을 효율적으로 수립·시행할 수 있도록 하고, 해양치유서비스 보급, 해양치유 창업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할 ‘해양치유관리단’을 지정하여 운영하기 위한 근거도 마련됐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1월 ’해양치유산업 활성화 계획‘을 발표하고, ’해양치유를 통한 국민건강 증진 및 연안지역 경제 활력 제고’라는 비전 아래, 2024년까지 △해양치유 체험 인원 100만 명(누적) △연안지역 고용효과 1,900명 △연간 생산유발효과 2,700억 원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전남(완도), 충남(태안), 경북(울진), 경남(고성) 등 4곳의 협력 지자체에 ‘해양치유센터’를 조성 중이며, 스마트 해양치유 기술개발 등의 과제들을 추진 중에 있다.

 

전준철 해양수산부 해양레저관광과장은 “해양치유자원법과 하위법령 제정으로 해양치유자원을 활용한 국민 건강 증진과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이 마련됐다.”라며, “이에 따라 해양치유자원의 체계적인 관리, 해양치유 프로그램의 지속적인 개발 등을 추진하여 해양치유산업을 대표 해양 신산업으로 육성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