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지역사랑상품권 13.3조원 판매 지역경제 활성화

2020년 13.3조 판매. 2019년 대비 4.2배, 2018년 대비 35.9배 증가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21-01-14

지난해 지역사랑상품권이 전국 230개 지자체에서 13.3조 규모로 판매되어 코로나 19로 침체된 지역 경제에 온기를 불어넣은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는 2020년 한 해 동안 전국 230개 지자체에서 판매된 지역사랑상품권은 총 13.3조 원으로, 이는 2018년 대비 35.9배, 2019년 대비 4.2배 수준에 달한다고 밝혔다.

 

행안부가 국비를 지원한 9.6조 원(국비 지원금액 6,690억 원) 중 9.2조 원이 판매됐으며, 지자체가 국비 지원 없이 지방비를 들여 자체적으로 판매한 지역사랑상품권도 4.1조 원에 달했다.

 

참고로 일부 지역에서 아동수당, 긴급재난지원금 등을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한 정책발행 규모는 총 3.8조 원이며, 2020년 판매된 지역사랑상품권과 정책발행된 지역사랑상품권을 합하면 총 17.1조 원 규모에 달했다.

 

지역사랑상품권은 행정안전부가 지자체에 대한 지원사업을 시작한 2018년 이후 각 지역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그에 따른 판매액도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는 추세이다.

 

시·도별 지역사랑상품권 판매실적을 살펴보면 경기 2.5조 원(151%), 인천 2.5조 원(225%), 부산 1.2조 원(153%) 순으로 판매액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대부분 지역에서는 총 판매액이 국비 지원 발행규모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판매액 상위 5개 시·군 군산 4,971억, 포항 4,034억, 화성 2,799억, 안산 2,016억, 청주 1,975억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민에게 판매된 지역사랑상품권이 실제 소비되어 최종 환전된 비율도 99.8%에 달해 지역사랑상품권이 지역 내 소비 진작, 소상공인 매출 증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2021년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지원규모를 총 15조 원으로 확대하고, 10% 할인 판매를 위한 국비 1조 522억 원을 지원한다.

 

첫째, 9조 원 규모에 대해서는 조기지원 사업으로 국비 8%를 지원하고(국비 지원금액 7,200억 원, 지방비 2% 매칭), 둘째, 4.84조 원 규모에 대해서는 추가지원 사업으로 상반기 판매실적 점검 및 별도 수요조사를 거쳐 국비 6%를 지원할 예정이다.(국비 지원금액 2,904억 원, 지방비 4% 매칭)

 

마지막으로, 서울, 성남, 화성 등 불교부 지자체에 대해서는 한시지원 사업으로 1.16조 규모에 대해 국비 3~4%를 지원한다.(국비 지원금액 418억 원, 지방비 6~7% 매칭)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경제의 회복 지원을 위해 지자체와 협조하여 설 명절 전까지 2.7조 원을 판매하고 1/4분기인 3월까지 4.5조 원의 지역사랑상품권을 판매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판매실적 등이 우수한 지자체에 대해서는 추가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한편, 지자체와 협력하여 부정유통 방지를 위한 수시 현장점검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박재민 행정안전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지난해 지역사랑상품권을 통해 지역 내 소비를 진작시켜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온기를 불어넣기 위해 노력했다.”라며 “올해에도 지역사랑상품권이 지역경제 회복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오종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