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최고등급 가전제품, 차상위등급보다 에너지 약 21% 절감 효과

가전제품 11종을 1등급씩 높이면 가구당 연간 149,000원 절약 가능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20-12-18

온실가스 배출로 인한 기후변화가 사회적으로 큰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에너지 절약을 통한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의 필요성이 지속해서 제기되고 있으며, 정부는 저탄소 경제구조와 에너지 정책의 녹색전환을 지향점으로 ‘그린 뉴딜’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지속할 수 있고 책임 있는 소비문화 확산을 위해 에너지효율에 대한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가정 내 주요 가전제품 11종(에너지 소비효율 등급 대상)에 대해 효율 등급에 따른 에너지사용량을 조사해 분석한 결과, 에어컨, 의류건조기, 냉장고 등이 등급별로 전력소모량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 가구가 에너지 소비효율 등급 대상 가전제품 11종을 차상위등급 제품에서 최고 등급으로 한 등급 높은 제품으로 교체하면 약 21%의 전력 소모를 줄일 수 있고, 월 300~400kWh를 사용하는 가구의 경우 연간 약 149,000원 절약할 수 있다.

 

가전제품 11종을 차상위등급에서 최고 등급으로 한 등급 높은 제품으로 교체할 경우, 약 21%의 에너지가 절감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가구당 연간 약 700kWh, 월간 평균 58kWh를 절감할 수 있고, CO2 배출량도 연간 약 298kg을 감축할 수 있는 수준이다.

 

에너지비용 측면에서는 평균적인 전력량(335kWh)을 사용하는 가구를 기준으로 연간 약 149,000원의 비용 절약이 가능하다.

 

가전제품 품목별로 효율 등급에 따른 에너지 절감 효과에 차이가 있었는데, 에어컨의 연간소비전력량 차이가 227kWh로 가장 컸고, 의류건조기(108.9kWh), 제습기(44.8kWh), 냉장고(43.8kWh) 등도 상대적으로 등급별 차이가 컸다.

 

또한 정수기(냉온수기)의 경우 연간소비전력량 차이가 163.7 kWh로, 순간식* 제품(1등급)이 저장식 제품(2등급 이상)보다 전력소모량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고 등급과 차상위등급 제품 사용 가구의 연간소비전력량 차이

 

우리나라 전체 가구(2천만)가 보유하고 있는 가전제품 11종을 한 등급 높은 제품으로 교체할 경우 연간 에너지 절감 규모는 약 8,320GWh에 달한다. 이는 197만 가구(4인 가구, 약 351.4kWh/월)가 1년간 사용 가능한 전력량으로, 화력발전소 2~3기의 1년간 발전량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8,320GWh의 에너지가 절감되면 CO2 배출량도 3,536kt을 감축시킬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고효율 가전제품에 대한 지속적인 정보 제공을 통해 소비자의 합리적 선택 유도와 친환경 소비문화 확산에 이바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