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국소비자원-주요 안마의자사업자, 정례협의체 발족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20-12-01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국내 14개 주요 안마의자 사업자와 함께 소비자가 안전한 안마의자 시장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정례협의체를 발족하고 12월 1일(화) 비대면 발대식을 진행했다.

 

14개 안마사업자는 ㈜교원, 리쏘 주식회사, ㈜바디프랜드, 복정제형㈜, ㈜브람스생활건강, ㈜성우메디텍, 오레스트주식회사, 청호나이스㈜, 코웨이㈜, 쿠쿠홈시스㈜, ㈜현대렌탈케어, ㈜휴테크산업, LG전자㈜, SK매직㈜ 등이다.

 

안마의자 사업자 정례협의체는 끼임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제품에 대한 업계의 자발적 시정조치 이후 안마의자의 안전성을 보다 강화하고 위해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구성됐다.

 

이번 발대식에서 소비자원과 정례협의체 참여 사업자들은 안마의자와 관련하여 안전 조치가 필요한 사항을 추가 발굴하고, 아직 국내에 안전기준이 없는 끼임 사고를 방지‧개선하기 위한 ‘자율안전기준’을 제정하여 위해관리 수준을 높이기로 했다.

 

한국소비자원은 향후에도 사업자 정례협의체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소비생활 안전 확보를 위한 선제적인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정례협의체 활동은 한국소비자원과 가전제품, 정수기, 위생용품, 화장품, 자동차, 유통분야 등 11개 분야 100개 기업이 산업별 소비자의 안전 이슈에 선제적으로 공동 대응하고 위해저감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위해 출범했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