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자동차 안전사고 예방, 휴대용 취급설명서 제공 필요

“운전자 89.4% 휴대용 취급설명서 필요성 느껴”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20-09-25

최근 2대 이상의 차량을 보유하는 가구와 1인 가구 등이 증가하면서 국내의 자동차 등록대수는 매년 늘고 있다. 하지만 새로운 편의장치, 운전자보조 시스템, 자율주행 기능 등이 신규차량에 대폭 적용되면서 차량 취급설명서는 두꺼워지고 휴대성과 가독성이 떨어지는 실정이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자동차 제작사의 취급설명서 내용을 분석·검토하고 차량 운전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대부분의 소비자가 필수적인 차량 기능, 유지·관리 요령을 담고 있는 ‘휴대용 취급설명서’ 제공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혀 자동차 제작사에 이를 별도 제작해 배포해 줄 것을 권고했다.

 

자동차에 도입되는 새로운 첨단 기능들에 대한 설명과 필수 고지사항들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두꺼워진 차량 취급설명서의 휴대성과 가독성이 떨어져 안전과 직결될 수 있는 차량의 기능, 유지·관리 요령 등에 대한 운전자의 이해도가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연식 이후의 차량을 운전하는 운전자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105명은 취급설명서를 이용한 경험이 없었고 이용 경험이 있는 395명 중에서도 처음부터 끝까지 읽어 전체적인 내용을 숙지한 운전자는 39명(9.9%)에 불과했다.

 

운전자들은 취급설명서의 활용 빈도가 떨어지는 이유로 휴대성·가독성이 좋지 않거나 내용이 어렵고 복잡하다는 점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이에 따라 보유 차량이나 유지·보수에 대한 정보 및 안전장치, 운전자 보조장치 등 주요 기능을 정확히 알고 있는 운전자의 비율은 10% 이하로 차량에 대한 이해도가 매우 낮은 수준이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운전자 500명 중 447명(89.4%)은 필수적인 정보를 포함하면서도 휴대성·가독성이 뛰어난 ‘휴대용 취급설명서’의 제작·배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현재 17개 자동차 제작사(국내 5개사, 수입사 12개사) 중 6개사는 차량취급설명서와 함께 별도의 간편 설명서를 배포하고 있으나 기본적인 항목만 포함되어 있다.

 

한편 차량 출고 시 제공되는 책자형태의 취급설명서 내용을 소비자가 보다 다양한 방법으로 확인할 방안의 마련도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자동차 제작사의 경우 자사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차량 취급설명서 내용을 제공하고 있다. 반면, 일부 수입 자동차 회사들은 홈페이지에 이를 게재하지 않거나* 한국어로 된 애플리케이션조차 제공하지 않아 접근성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국내외 자동차 제작사에 휴대용 취급설명서의 제작 및 배포, △제작사 홈페이지 및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차량 취급설명서 내용 제공 등을 권고했으며, 국내외 자동차 제작사들은 향후 개선된 휴대용 취급설명서의 제공을 검토할 예정임을 회신했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