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KT, 최초 정보통신기술 분야 자상한기업 선정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20-09-23

`케이티(KT)’가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중에서는 최초로 ‘중소기업의 5G 스마트공장 도입과 비대면 분야 활성화’를 촉진하기 위해 중소기업과 자발적으로 상생 협력하는 17번째 자상한 기업으로 나선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22일 케이티(KT) 광화문 빌딩(East)에서 케이티(KT, 대표이사 구현모), 이노비즈협회(회장 조홍래)와 ‘5G 중심의 비대면 분야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5월부터 중기부가 ‘상생과 공존의 가치 실현’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자상한 기업’ 시리즈 중 17번째로, 5G 스마트공장 등 비대면 분야의 중소기업 활성화를 적극 지원하겠다는 케이티(KT)의 의지에 따라 성사됐다.

 

자상한 기업은 네이버, 포스코, 신한금융그룹, 국민은행, 우리은행, 소프트뱅크벤처스, 삼성전자, 하나은행, 국가철도공단, 현대·기아자동차, 한국항공우주산업, Arm, 스타벅스, SKC, LG상사, 기업은행 등이다.

 

이번 협약은 ‘최초의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과의 자상한 기업 협약’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중기부는 2020년 정책 방향인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스마트 대한민국'에 발맞춘 ‘비대면 분야 상생협약’을 통해 중소기업이 코로나 위기를 기회로 삼도록 다양한 상생 노력을 실천할 예정이다.

 

 

케이티(KT)와의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에 관한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중소기업에 대한 5G 스마트공장 보급을 활성화한다.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를 240억원 조성(KT 120억원 출자)하여 5G 스마트공장 등 비대면 분야에 집중 투자하고, 5G 스마트공장 장비 도입 비용에 대해 36개월 장기할부를 제공한다.

 

케이티(KT)와 5G 스마트공장 솔루션 공급기업과 수요기업을 연결해 `케이티(KT) 스마트 팩토리 얼라이언스'를 출범함으로써 5G 스마트공장 확산을 위한 중소기업 지원체계도 구축한다. 안정적인 솔루션 공급 지원을 위해 솔루션 공급 중소기업에 대한 저리 대출까지 지원(KT상생협력펀드 활용)할 예정이다.

 

비대면 분야 중소기업의 활성화를 지원한다. 민관 공동투자형 기술개발 기금을 활용(KT, 3년간 총 30억원 출연)해 비대면 분야 유망 중소기업의 연구개발(R&D)을 지원하고, 내일채움공제 사업(KT, 공제부금 3억원 지원)을 통해 비대면 분야 연구개발(R&D) 핵심 인력의 중소기업 장기 재직을 지원한다.

 

케이티(KT)에서 보유한 인공지능 빅데이터와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을 활용해 청소년 비즈쿨 사업과 연계한 인공지능(AI) 교육을 지원하고 우수 중소기업 제품에 대한 판로까지 제공한다.

 

소상공인에 대해서도 비대면 분야 상생활동을 전개한다. 케이티(KT)가 운영 중인 `원내비'를 활용해 중기부가 인증하는 `백년가게'의 위치 안내 서비스를 제공하고 향후 중기부가 운영 중인 상권정보시스템 고도화 추진 시에도 케이티(KT)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케이티(KT) 구현모 대표는 “’자상한 기업’ 협약이 지닌 의미를 다시 한번 깊게 생각하고 케이티(KT)의 우수한 비대면 기술을 기반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디지털 경제로 빠르게 전환해 코로나 위기 극복과 국가 경제 성장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중기부의 입장에서 5G 중심의 비대면 분야 활성화를 촉진하는 이번 자상한 기업 협약이 어려운 경제 현실의 돌파구로서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특히 코로나19 이후 더욱 중요해진 비대면 분야에서 자발적 상생협력 모델을 제시해준 케이티(KT)에 감사하며, 협약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정부도 적극 지원 하겠다”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