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부광역철도 노선관련 지역구 국회의원, 사업 조속추진 맞손

이용선 의원, “서부광역철도 착공, 국회·국토부·지자체 적극 협조 약속”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20-08-03

더불어민주당 이용선 의원(서울 양천을)은 “부천 원종에서 신월동을 거쳐 홍대로 이어지는 서부광역철도의 조속한 착공을 위해 국회, 국토부, 지자체 간 적극 협조하기로 하고 민간제안, 지자체 재정사업 등 다양한 방안을 통해 적극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용선 의원을 비롯한 서부광역철도 추진을 위한 국회의원 모임(강선우, 서영석, 이용선, 정청래, 진성준, 한정애, 한준호 등 총7인) 소속 의원들은 지난 7월 30일(목) 손명수 국토교통부 2차관을 비록 김우영 서울시 정무부시장,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등을 만나 서부광역철도 사업의 시행 주체 및 방법 등에 대해 큰 틀에서 합의하고, 이를 위해 국회와 국토부, 서울시, 경기도와 적극 협조하기로 다짐했다. 

 

이날 간담회는 서부광역철도사업이 지난 2016년에 확정 고시된 제3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되어 조속한 추진이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그간 국토부, 서울시와 경기도 간의 사업 주체, 시행 방법 등에 대해 입장이 정리되지 않고 사업이 계속 지연되어 각 단체의 정확한 입장을 확인하고 정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국토부, 서울시, 경기도의 입장과 의견을 수렴한 의원들은 큰 틀에서 다음과 같이 의견을 조율했다. 3기 신도시 건설 등 시종점 변경이 불가한 상황에서 사업 추진의 용이성을 감안하여 내년 4월까지 민자사업자의 참여를 기다려보고, 사업자가 없을 경우에는 4차 철도망 계획에 대장지구 연결을 포함하여 재정사업으로 추진키로 했다.

 

 

이용선 의원은 “그동안 경제성 문제, 차량기지 문제로 표류하다가 작년 연말에 차량기지 문제를 해결했고, 경제성도 사전타당성이긴 하지만 높게 나와서 탄력을 받게 됐다”며 “지하철 역사 하나 없이 출·퇴근 전쟁을 벌이고 있는 교통사각지대에 놓인 신월동 주민들을 위해 서부광역철도가 완공되는 날까지 꼼꼼하게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부광역철도 추진을 위한 국회의원 모임은 서부광역철도 노선이 지나가는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의기투합하여 만든 모임으로 21대 개원 이후 지난 5월 1차 모임을 통해 각자 역할을 나누고, 이후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을 만나 사업 추진의 협조를 요청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