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데이터 활용 “항공안전 빅데이터분석시스템” 구축 본격 추진

정부-항공업계 데이터 공유로 안전성 제고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20-02-24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1일 항공사, 공항공사 등 관련 업계와 항공안전 증진을 위한 「항공안전데이터 공유·분석·활용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참여한 기관은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 에어서울, 에어인천, 플라이강원 등이다.


이번 협약은 “사고예방을 위한 다자 간의 정보공유 협력”을 키워드로 하는 국제 항공안전정책 기조에 맞춘 것으로, 정부와 항공업계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항공현장의 다양한 안전데이터를 수집․분석하여 과학적이고, 실효성이 높은 안전관리를 시행하는 것을 주목적으로 한다.


협약서에는 국토부와 공항공사, 항공사 간 안전증진을 위한 안전데이터 등의 상호공유를 위해 필요한 협력사항, 공유대상 데이터의 범위, 데이터의 분석 및 활용방안, 그리고 정부와 항공업계 간 안전증진을 위한 협의회 운영 등이 포함돼 있다.


특히, 국토부는 이번 협약을 통해 업계로부터 제공되는 데이터의 분석결과로 드러날 수 있는 종사자 개인정보 노출 등의 문제로부터 기업이 자유로울 수 있도록 항공안전법령에 정보보호 근거도 마련해 28일부터 시행한다.


국토부는 이번 협약으로 업계로부터 공유된 데이터 분석을 통해 확인된 안전취약분야에 대해서는 항공업계와 협력하여 선제적으로 개선하는 등 실질적인 안전증진 효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또한, 업계로부터 공유된 안전데이터를 활용하여 항공현장의 안전위해요인을 근본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항공안전 빅데이터 분석시스템을 ‘23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국토부 김상도 항공정책실장은 “1946년 대한항공공사 설립으로 우리 항공역사가 시작된 이후 최초로 정부와 항공업계 간 항공안전증진을 위해 상호간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다 하겠다고 협약한 것을 국민들에게 알리게 되었다는 데 그 의의가 있다”라면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정부와 항공사 간 항공안전을 위한 더욱 긴밀한 협력관계가 구축됨은 물론 우리나라의 항공안전수준도 한층 더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덧붙였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