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노인보행자 교통사고 잦은 261개건 개선 필요사항 조치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19-12-06

행정안전부(장관 진영)가 지난 10월 22일부터 29일까지 노인보행자 교통사고 다발지역 47곳을 대상으로 지자체, 경찰, 도로교통공단과 합동 점검을 하고 261건의 시설 개선 사항을 발굴해 조치에 나선다.


작년 한 해 동안 발생한 도로교통사고 사망자 총 3,781명 중 보행 사망자는 1,487명(39%)이며, 이 가운데 그중 노인 보행 사망자는 842명(57%)으로 전체의 절반을 넘을 만큼 매우 취약한 실정이다.


행안부와 도로교통공단 조사에 따르면 교통사고 다발지역 47곳에서 총 299건의 노인보행자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유형별로는 도로 횡단 중 144건(48%), 차도 통행 중 27건(9%), 길 가장자리 통행 중 19건(6%), 보도 통행 중 14건(5%) 순으로 나타났다.


가해 운전자 법규 위반유형별로는 안전운전 불이행 209건(70%), 보행자 보호 의무 위반 56건(19%), 신호위반 11건(4%) 순으로 나타났다.


월별로는 10월(38건)에 가장 많았고, 요일은 토요일(53건), 시간대는 오전 시간(10~12시, 52건)에 사고가 가장 잦았다.


이를 토대로 현장 점검한 결과 47곳에는 무단횡단 방지시설, 보도 확보, 보행 동선 연결, 속도 저감시설 설치, 시인성 개선 등 모두 261건의 시설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우선 표지판 정비, 노면 도색 등 단기간 개선이 가능한 168건(64%)은 지자체가 정비계획을 수립해 내년 상반기까지 개선하도록 할 계획이다.


차로 폭 축소와 보행자 우선도로 지정 등 많은 예산이 필요하거나 관계기관, 주민들과 협의가 필요한 93건(36%)은 내년 연말까지 개선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또한, 시설 개선 과정에서 지자체 예산이 부족할 경우 예산 지원도 병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사고 상당수가 무단횡단 중 사고인 만큼 경찰청, 지자체 등과 협력해 노인들의 보행 안전에 대한 교육을 확대하고 운전자들도 교통법규를 준수하도록 홍보와 단속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조상명 행안부 생활 안전정책관은 “우리나라의 노인 교통안전 수준은 OECD 국가 중 최하위 수준으로 어르신 보행사고 다발지역에 대한 진단과 정비를 지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오종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