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마약류 적발 249건 86.8kg, 전년보다 건수 29%·중량 41% 감소

관세청, 2019년 상반기 마약류 밀수단속 동향 발표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19-07-12

관세청은 2019년 상반기 마약류 밀수단속 동향을 발표하고 마약 품목별 밀수 동향 및 향후 대책을 밝혔다.


올해 상반기 관세청이 적발한 마약류는 249건 86.8kg으로 전년 동기와 비교해 건수는 29%, 중량은 41% 감소했다.


그러나, 올해 상반기 적발실적은 과거 10년간 상반기 실적보다 전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으며, 2017년 동기대비 건수는 16%, 중량은 200% 증가했다.


           ↑연도별 상반기 마약류 적발현황


2019년 상반기 품목별 단속 현황을 보면, 메트암페타민(일명 필로폰)은 73건, 43.1kg 적발되어 전년 동기대비 건수는 22% 증가했하였으나, 중량은 28% 감소했다.


대마류는 113건, 9.8kg 적발되어 전년 동기대비 건수는 37%, 중량은 48%가 각각 감소했다.


코카인은 10건, 13.2kg 적발되어 전년 동기대비 건수는 같고, 중량은 62% 증가했다.


다만, 전체 13.2kg 중 우리나라를 거쳐 제3국으로 가는 단일 건 13kg이 적발되어 국내 코카인 수요 변화로는 보기 어렵다.


올 상반기 마약류 밀수단속의 주요 특징은 중화계 마약밀수조직에 의한 필로폰 밀수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고, 대만·동남아 일대 중국계 마약밀매조직이 우리나라 필로폰 암시장 진출을 노린 밀수시도가 2018년 이후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최근 필로폰은 미얀마 황금 삼각지대에서 대량생산되고 있으며 중국계 마약밀매조직에 의해 한국까지 밀반입됐다.


국제우편과 특송화물을 이용한 필로폰 밀수 증가, 국제우편과 특송화물을 통한 필로폰 밀수는 55건, 13kg이 적발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건수 53%, 중량 263%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크웹이나 SNS를 통해 해외 판매자에게 주문한 필로폰을 국제우편이나 특송화물로 국내에 반입하는 밀수시도가 증가했다.


태국發 정제형 필로폰{일명 야바(YABA)} 적발 증가로 야바(YABA)는 15건, 9.8kg 적발돼 전년 동기대비 건수는 78%, 중량은 1,120% 각각 증가했다.


야바의 주성분은 필로폰과 카페인으로 결정형(Crystal) 필로폰보다 가격이 매우 낮아 동남아 노동자들이 주로 복용하고 있다.


야바는 주로 국제우편을 통해 밀수되고 있으며, 국내 불법체류 중인 태국인 근로자들이 많이 투약하고 있다.


북미 發 대마류 밀수 적발 감소했다. 대마류 밀수는 113건, 9.8kg 적발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건수는 37%, 중량은 48% 각각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북미지역에서 밀수되는 대마류가 감소하였으나 대마 합법화로 밀반입 가능성이 여전히 큰 상황이다.


지난해 상반기보다 마약밀수 적발 규모는 다소 줄어들었으나 예년보다 여전히 높은 수준인바 관세청은 전년도 수립한 마약밀반입 차단을 위한 특별대책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