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삼성생명, 상담 직원 업무처리 실수 소비자에게 전가?

이혼 후 상담 시 “계약변경 필요 없다” 조치 안 해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19-07-11

금융소비자연맹(www.kfco.org, 이하 ‘금소연’, 상임대표 조연행 )은 삼성생명이 창구에 이혼 후 보험계약 내용 변경을 하고자 상담창구에 찾아온 계약자에게 상담 직원이 업무처리 실수로‘계약변경이 필요 없다’라며, 그대로 돌려보낸 후 발생한 사망사고 보험금 지급거부 관련해서 부당한 ‘적반하장’ 행위라고 밝혔다.


이번에 발생한 보험금 지급거부 건을 살펴보면 삼성생명 통합유니버설종신보험 부부형을 가입한 계약자가 이혼 후 보험계약을 변경하기 위해 부부가 ‘계약변경’을 위해 삼성생명 민원상담창구에 찾아갔다. 상담센터 창구직원은 계약변경이 필요 없이 보험계약을 ‘그대로 유지하면 된다’고 주소만 변경시키고 부부를 돌려보냈다. 이후 남편이 사망하여 보험금을 청구했으나, 삼성생명은 계약변경을 하지 않아 피보험자 자격을 잃어 보험금을 지급할 수 없다며 지급을 거부했다고 금소연 전한다.


금소연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보험약관 제3조에 배우자형은 “배우자 자격을 상실한 경우 계약자는 즉시 이를 회사에 알려야 하며, 이 특약은 더 효력을 가지지 아니한다”라고 돼 있어, 삼성생명은 이 조항을 근거로 지급을 거부하고 있다.


하지만 이 약관 제3조 ④항에는 “배우자형의 경우 제2항(효력중지)에도 불구하고 계약자가 이 특약의 효력을 계속 유지하고자 하는 때에는 자격상실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자격을 잃은 피보험자의 서면에 의한 동의를 얻어 회사에 신청서를 접수한 때에만 이 특약의 효력을 상실시키지 아니합니다.”라고 되어있어, 민원상담 창구에 부부가 함께 방문하였을 때 상담 직원은 마땅히 방문한 부부에게 동 약관 제3조 ④항을 설명하고 신청서를 신청받아 ‘계약변경’ 업무처리를 해야 했다.


단체보험에서도 피보험자가 탈퇴할 경우 개별계약으로 전환하여 계약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


이에 금소연은 “본 건의 경우 회사는 계속 위험보장보험료를 받고, 회사 잘못으로 계약변경을 시키지 않은 책임이 있기에 마땅히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 이러한 회사의 책임을 소비자에게 전가하며 보험금 지급을 거부하는 것은 ‘무책임’ 그 자체이다. 그런데도 삼성생명은 적반하장격으로 “그런 안내를 한 적이 없다”라며 입증을 계약자에게 하라며 보험금 지급을 거부하고 있다며 본 건은 업무처리 부실로 인한 책임을 당연히 회사가 책임져, 사망보험금이 지급돼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금소연 오중근 본부장은 “민원인이 이혼 후 부부가 동시에 계약변경을 위해 고객센터까지 방문하여 업무처리를 요청했으나, 삼성생명 직원의 실수로 보험계약변경이 이루어지지 않은 과실로 인해, 계약자가 손해를 입은 것이므로 보험금이나, 이에 상당하는 손해배상금을 지급해야 한다”라며,“ 회사의 업무처리 실수에 대한 사과나 반성 없이 모든 사실을 부인하며 오히려 민원인에게 증거를 제출하라는 적반하장 삼성생명의 태도는 소비자를 우습게 아는 안하무인격인 태도”라고 질타했다. 강경남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