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소비자 편익 제고,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 법안” 국회통과 시급

“소비자는 대체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는가?”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19-07-11

제자리걸음만 반복하는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 더 지체할 수 없는 중요한 민생 문제이다.


경실련이 “실손보험 가입자가 3,400만 명에 이르지만, 가입자의 32.1%((사)소비자와 함께 실태조사, 2018.4)만 보험금을 청구하는 현실이라며 실손보험 청구 시 구비서류가 복잡하고, 청구 과정도 까다로우므로 복잡하고 까다로운 청구절차로 많은 소비자가 경제적 손실을 감수하며 권리를 포기하고 있어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 법안이 시급히 국회를 통과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청구 간소화는 소비자의 오랜 바람이다. 그동안 보험청구는 보험사 간 다른 서류, 비싼 발급비용, 제한적인 청구방법으로 소비자 불편이 가중되어 왔다. 특히 소액청구가 많은 실손보험의 특성상 이러한 한계는 소비자가 청구를 포기하게 하는 원인이 됐다.


2010년 국민권익위원회가 보험사별 보험금 제출양식을 간소화하고 공통 표준 양식 마련을 권고하고, 2016년 금융위원회·보건복지부 등 정부 합동으로 온라인을 통한 간편하게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도록 개선하겠다고 발표했다. 정부가 오랜 기간 지속한 의료기관과 보험회사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겠다고 나선 것이다. 그러나 소비자 기대와 달리 10년이 다 되어가도록, 3,400만 명이 가입한 실손보험의 청구 간소화는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현재 국회에는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를 위한 『보험업법 개정안』이 발의돼 있다. 발의된 내용을 보면 환자가 의료기관에 진료비 계산서 등의 서류를 보험회사에 전자적 형태로 전송해 달라고 요청할 수 있게 된다. 의료기관이 환자에게 서류로 제공했던 증빙자료를 환자의 요청에 따라 전자문서로 보험회사에 전송하는 것이다


의료기관이 환자를 대신해 보험금을 청구하는 것도 아니고, 개인 의료정보가 유출 우려나 의료기관의 비급여를 통제하는 목적도 아니다. 그동안 의료계는 보험사의 배를 불리기 위한 꼼수라며,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를 반대해 왔다.


IT 기술 발달과 온라인 활성화로 보험금 청구 간소화는 시대적 흐름이며, 사회적 비용을 줄일 수 있는 가장 효과적 방안이다. 20대 국회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법안이 통과되지 않는다면 많은 소비자가 불편과 경제적 손실을 감수할 수밖에 없다.


이에 경실련은 “국회는 의료계의 눈치를 보거나 보험사의 이익이 아닌 3,400만 명 국민의 편익을 높이고, 진정한 민생을 해결하겠다는 의지로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 도입을 위한 보험업법을 시급히 개정을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