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울·부산 남성 수명 차이 2.5년

부산 시민 평균 수명이 서울 시민보다 2.2년 짧은 이유?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19-07-11

부산 시민의 평균 수명이 서울 시민보다 2.2년 짧은 이유는 무엇일까?


1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계명대 공중보건학과 박진욱 교수팀은 연세의학저널(YMJ) 최근호에서 우리나라 양대 도시 주민의 2015∼2017년 현재 평균 수명을 조사한 결과 부산이 81.93세로 서울(84.15세)로, 2.22년 짧았다고 밝혔다.


두 도시의 남성 수명 차이가 더 컸다. 부산 남성의 평균 수명은 78.60세로, 서울 남성(81.09)보다 2.49년 짧았다. 여성도 부산(84.86세)이 서울(86.69세)보다 짧기는 마찬가지였지만 그 차이(1.83년)는 남성보다 상대적으로 적었다.


양 도시 주민 수명 차이의 대량 2/3는 부산 노인의 사망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이 원인이었다. 두 도시 수명 차이의 약 20%는 부산 거주 85세 이상 노인의 사망률이 높기 때문이었다. 1∼24세 연령대의 사망률은 서울ㆍ부산 간 차이가 거의 없었다.


두 도시 간 심혈관질환 사망률 격차도 서울ㆍ부산 평균 수명 차이의 40%를 설명하는 요인이었다. 특히 여성의 심혈관 사망률이 두 도시 간 큰 차이를 보였다.


서울ㆍ부산 시민의 사망 원인 1∼3위는 심혈관질환ㆍ암ㆍ호흡기 질환 순이었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보건정책 담당자는 다른 지역과 평균 수명이 다른 이유 등을 자세히 조사에 정책에 반영할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전체 한국인의 평균 수명은 2005∼2017년 12년 새 4.5년 늘었다. 강경남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