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친환경·자율운항선박, 로봇분야 미래 핵심기술 공동개발 등 추진

노르웨이와 함께 조선·로봇 산업 미래 기술 선도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19-06-13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한-노르웨이 정상회담계기, 양국 산업계가 4건의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DNV-GL(노르웨이-독일선급)로부터 우리 조선사 친환경 기술 2건에 대한 인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양해각서를 체결한 내용을 보면 △자율운항 선박 개발 공동연구 합의서 )삼성중공업 -(노)DNV-GL △시추선 자동화 기술 공동개발 MOU 韓)삼성중공업-(노)Kongsberg Maritime△선박의 친환경 도료 사용 MOU 韓)현대중공업-(노)JOTUN △북유럽 로봇시험·인증 협력 MOU (韓)한국로봇산업진흥원-(노)DNV-GL 인증 △LNG 운반선 화물창 설계 시스템 일반 승인 (韓)대우조선해양-(노) DNV-GL △친환경 LNG 벙커링선 기본 승인 (韓) 현대미포조선-(노) DNV-GL 등이다.


노르웨이는 친환경·스마트 선박 기자재, 자율운항 등 미래선박분야에서 높은 기술력을 보유한 국가이며, 양국은 상호 보완적인 산업구조(노: 선박 기자재 수출↔韓: 선박 수출)를 가지고 있어, 이번 조선분야 협력 확대는 더욱 의미가 있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의 LNG 운반선 화물창 시스템 SOLIDUS와 현대미포조선의 친환경 LNG벙커링선은 DNV-GL의 승인 획득으로 기술력을 인정을 받아, 향후 다양한 실선에 적용할 수 있는 기본 토대를 마련했다.


아울러, 자율운항 선박, 시추선 자동화, 선박용 친환경 도료(페인트), 로봇의 시험·인증 등 미래성장 핵심 분야에서 공동개발 등의 협력을 강화하여 미래를 준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 행사에 임석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한-노르웨이 수교 60주년을 맞은 정상회담 계기에 양국 산업계가 친환경·스마트 선박 및 로봇 분야 기술에 대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양국 산업계가 미래 먹거리 마련을 위해 공동연구 및 기술개발, 인증 및 표준 등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 행사에는 양국 조선, 로봇 산업계를 대표하는 주요기업·기관대표가 참석하여 상호 교류 및 기술협력을 확대할 것을 다짐했다.


우리 측은 가삼현 대표이사(현대중공업), 남준우 대표이사(삼성중공업), 이성근 대표이사(대우조선해양) 등 조선 3사 대표와 문전일 원장(로봇산업진흥원), 전승호 전무(현대미포조선) 등이 참석했으며, 노르웨이측은 레미에릭슨(Remi Eriksen) 회장(DNV-GL 그룹), 에길 하우스달(Egil Haugsdal) 사장(Kongsberg Maritime), 오드 그레디취 디와이(Odd Gleditsch d.y) 회장(JOTUN 그룹) 등이 참석했다.


성윤모 장관은 이날 우리 측 산업계와 조찬간담회를 갖고 산업 현안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대응방안에 대해 함께 논의했다. 이영재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