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4월 공연관람·숙박시설, 소비자불만 증가

소비자상담 전월 대비 2.9% 증가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19-05-13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주경순)는 1372소비자상담센터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고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한국소비자원·광역지자체가 참여하여 상담을 수행에 접수된 소비자상담을 빅데이터 2019년 4월 1372소비자상담센터 접수 건 및 관련 외부 SNS데이터 등 시스템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 2019년 4월 전체 상담 건수가 전월 대비 2.9% 증가했다고 밝혔다.


환불 불가 약관 및 공연 예매 취소 시 위약금에 대한 불만 등 ‘공연관람’에 관한 상담 건수 증가율이 가장 높았고, 여행지 숙소 계약취소 거부 및 과다한 위약금과 관련된 ‘숙박시설’의 상담 건수 증가율도 높게 나타났다.


           ↑월별 상담 건수 현황(단위 : 건)


상담 증가율 상위 품목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월 대비 '공연관람'이 121.7%로 가장 많이 증가했고, '투자자문컨설팅'(98.2%), '전기매트류'(67.9%)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전월 대비 증가율이 높은 품목은 '공연관람'(142.9%), '숙박시설'(57.7%), '셔츠'(48.1%) 등이었다.


전년 동월, 전월 대비 모두 증가율이 높은 '공연관람'은 할인율이 큰 얼리버드 티켓을 구입했다 취소한 경우 사업자가 약관을 내세워 환불을 거부한다는 불만이 많았고, 공연 티켓 취소 시 과다한 위약금 부과, 양도 및 부분 취소 제한 등에 대한 사례도 접수됐다. 또한 '숙박시설'의 경우 강원도 산불로 인한 계약취소 거부 및 및 과다한 위약금, 숙소 내 시설 관련 불만 등이 있었다.


상담 다발 품목으로는 점퍼·자켓류, 간편복 등 '의류·섬유' 품목이 3,489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이동전화서비스' 1,869건, '헬스장·휘트니스센터' 1,713건 순으로 전월과 순위가 동일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17,820건(31.1%)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15,494건(27.1%), 50대 10,498건(18.4%) 순이었으며, 여성 소비자의 상담이 55.4%(34,165건)로 남성 (44.6%, 27,524건) 대비 10.8%p 높았다.


상담사유로는 '품질·A/S'(16,653건, 27.0%), '계약해제·위약금'(12,660건, 20.5%), '계약불이행'(9,052건, 14.7%)과 관련한 상담이 전체의 62.2%를 차지했고, 일반판매(32,038건, 51.9%)를 제외한 판매방법 중에서는 '국내전자상거래'(16,361건, 26.5%), '방문판매'(2,731건, 4.4%), '전화권유판매'(1,968건, 3.2%)의 비중이 높았다. 강경남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