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울계약마당 오픈 3년, 17만5천 건 계약 공개

서울시, 자치구, 투자·출연기관 등 49개 기관 계약정보 제공 통합시스템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19-03-15

서울시, 자치구, 투자·출연기관 등 49개 기관이 발주하는 각종 사업, 수의계약 같은 모든 계약정보 공개부터 실적증명서 발급까지 한 번에 이뤄지는 ‘서울계약마당(http://contract.seoul.go.kr)’이 오픈 3주년을 맞았다.


서울시는 시 산하 각 기관의 계약정보를 확인하기 위해 각 기관별 홈페이지에 방문해야하는 번거로움을 해소하고자 '16년 ‘서울계약마당’을 오픈했다. 그동안 발주계획은 각 기관별 홈페이지, 입찰단계는 조달청(G2B), 계약 후 계약정보는 행정안전부(e-호조)에서 각각 관리·공개되고 있었다. 서울계약마당에 정보를 공개하는 기관은 시 본청사업소(부서 43개), 자치구 25개, 공기업 5개, 시 출연기관 18개로 총 49곳이다.


그동안 총 17만 5천여 개 사업의 계약정보가 ‘서울계약마당’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됐다. 약 15조 2천여억 원에 이르는 규모다. 이밖에도 4만 4천여 건의 입찰공고, 6만 1천여 건의 기업정보도 공개됐다.


지난해만 서울시(본청·사업소)를 비롯한 25개 자치구 등 49개 기관에서 약 6만여 건의 사업을 계약했다. 5조 2천여억 원에 달하는 규모다.


지난 3년('16.2.~'19.2.)간 방문객은 총 15만 7천여 명이다. 하루 평균 약 143명이 방문한 꼴이다. 특히 홈페이지 개별 메뉴의 방문횟수를 분석한 결과 사업 발주계획, 입찰공고가 방문객들의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시는 서울계약마당이 기업 활동에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올해는 특히 이용자의 편의와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 다양한 IT 기기에서도 접속할 수 있도록 개선된 서비스를 6월부터 제공한다.


또 시 발주사업 참여 실적에 대한 발급대상을 4월부터는 단계적으로 8종(기존 4종)까지 확대한다. 다른 공공사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기존에 참여했던 서울시 사업 실적을 증명하는 것이다. 번거로운 가입절차 없이 사업자번호만 있으면 간단하게 즉시 발급받을 수 있다.


기존엔 일반공사, 전기공사, 일반용역, 물품에 대해서만 실적증명서를 발급했다면 이제는 건설공사, 소방공사, 통신공사, 폐기물용역에 대해서도 발급한다.


한편, ‘서울계약마당’에선 5개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발주계획 △입찰공고 △개찰결과 △계약체결정보 △기업정보지도다.


           ↑서울계약마당 메인화면


검색창에 관심 있는 분야의 사업을 검색하면 시가 분기별로 발주예정인 사업의 개요, 사업비, 발주시기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이러한 정보를 바탕으로 사업계획을 미리 세울 수 있다.


입찰에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입찰가능일시, 입찰에 필요한 조건, 구비서류, 참가방법 등 상세 정보를 확인한 후 입찰서를 제출하면 된다.


개찰 후 바로 입찰참가기업 현황, 기업별 입찰금액, 순위, 투찰률 등 세부결과가 확인 가능하다. 낙찰에 성공했다면 계약 준비를 하고, 실패했다면 공개된 개찰결과를 분석해 실패원인을 파악한 후 다음 입찰을 준비할 수 있다.


낙찰에 성공한 기업이 서울시와 계약을 체결하면 계약금액, 기간, 방법, 대금지급 여부 등 모든 계약정보가 공개된다. 이러한 정보는 낙찰된 기업과 하도급계약을 체결한 기업에게도 제공된다. 대금지급시기 등을 예측할 수 있게 돼 하도급기업도 ‘서울계약마당’에서 유용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양질의 제품을 생산할 능력이 있으나 제품홍보에 어려움을 겪는 소기업, 창업기업 등을 지원하기 위해 기업위치, 기업유형, 주요생산품목 등의 기업정보를 지도형태로 제공한다.


변서영 서울시 재무과장은 “서울시의 모든 계약정보를 총 망라해 공개하는 ‘서울계약마당’을 통해 기업들이 유용한 정보를 제공받고 공공사업에 참여함으로써 기업 활동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특히 장애인기업, 소기업, 창업기업 등의 판로 개척의 어려움을 다소 덜어드리고자 제품 홍보도 진행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을 바란다”고 말했다. 최지미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