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욕실세정제, 세정력·품질·성능 제품별 차이 있어

유해성분 등 안전성 전 제품 적합…일부제품 표시사항 개선 필요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19-02-25

욕실세정제는 욕실을 청소할 때 사용하는 생활화학제품으로 국민 다소비 생활용품 중 하나이다. 시중에는 다양한 형태와 브랜드의 욕실세정제가 판매되고 있으나 이에 대한 객관적인 제품 선택 정보는 부족한 실정이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소비자에게 합리적인 제품 선택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대형마트 및 생활용품전문점에서 판매하는 스프레이형 욕실세정제 전 제품(6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세정력, 용기의 내구성 등을 시험·평가했다.


시험 결과, 유해성분은 전 제품이 기준에 적합했으나, 세정력 및 용기 내구성 등은 제품 간 차이가 있었다. 또한, 일부 제품은 액성 및 알러지성 향료 성분표시가 부적합하여 품질개선이 필요했다.


유해성분(납, PHMG, CMIT/MIT 등 53항목)에 대한 시험 결과, 전 제품이 관련 기준에 적합했다.


욕실 타일 등에 묻어있는 오염을 제거하는 성능인 세정력을 평가한 결과,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용기의 튼튼한 정도를 평가하는 강도시험 결과, 1개 제품이 충격에 의해 파손되어 관련 기준에 부적합했다. 용기 내부의 액이 외부로 새는지를 확인하는 누액시험 결과에서는 전 제품이 이상 없었다.


참고로 ㈜무궁화는 해당 제품(용량 900mL 모델)의 생산중단, 회수, 교환 및 환불, 제품용기 개선, 생산 공정 개선 실시 예정임을 회신했다.


1개 제품이 실제(알칼리성)와 다른 액성(약알칼리성)으로 표시하고, 알러지성 향료 성분(리모넨)도 표시하지 않아 관련 기준에 부적합했다. ㈜금강하이켐은 해당 제품의 액성 개선 및 리모넨 사용중단 등 품질 개선 예정임을 회신했다.


표시된 용량과 실제 내용량이 일치하는지 확인한 결과, 1개 제품의 내용량이 표시(900mL)보다 부족(-23mL)하여 관련 기준에 부적합했다.


5개 제품이 균의 종류 등을 명시하지 않고 살균, 악취 제거 등의 기능을 표시해 소비자가 모든 균이나 냄새에 대해 효과가 있는 것처럼 오인할 수 있어 이를 명확히 표시하도록 개선을 권고했다.


㈜피죤, ㈜슈가버블, ㈜무궁화, ㈜금강하이켐, ㈜엘지생활건강은 해당 제품의 기능 표시를 개선 또는 삭제할 예정임을 회신했다.


앞으로도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생활화학제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