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중판매 “이베리코 흑돼지” 50점 중 5개 백색돼지

이베리코 흑돼지 광고, 스페인 현지관리보다 과장된 면 있어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19-01-28

스페인산 ‘이베리코 흑돼지’는 최근 TV 먹방 프로그램에 소개된 이후 SNS 등을 통해 인기를 끌면서 최근 소비자들 사이에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스페인 청정지역에서 도토리를 먹고 자란 자연 방목 흑돼지’, ‘세계 4대 진미’, 등으로 광고하면서 소비자들에게 프리미엄 최고급 돼지고기로 인식되고 있다.


이에 (사)소비자시민모임(김자혜 회장)은 2019년 1월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음식점 및 유통매장(온라인 쇼핑몰 포함) 41곳에서 ‘이베리코 흑돼지’로 판매하는 50점에 대해 모색 유전자 검사를 통한 흑돼지 여부 판별검사 및 가격, 표시광고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음식점, 정육점, 인터넷쇼핑몰 등에서 판매하고 있는 ‘이베리코 돼지고기’의 모색 구분 유전자분석 및 잔류항생제 검사를 통해 ‘이베리코 흑돼지’ 인지를 확인해보았고, 음식점과 인터넷쇼핑몰에서 판매하는 이베리코 목살 가격과 한돈(국내산 돼지고기) 삼겹살, 목살 가격 비교, 이베리코 흑돼지 표시광고 내용을 살펴보았다고 밝혔다.


검사결과, 백색 돼지로 판별된 5점 중 3점은 인터넷 쇼핑몰에서 수거한 제품으로, 쿠팡에서 판매한 이베리코 베요타 목살 구이(제조 및 판매:(주)국제식품)와 리베리코 목살(다모아영농조합법인), 이마트 쇼핑몰에서 판매한 이베리코돈목살(제조원:(주)성림쓰리에이통상, 판매원:(주)동원홈푸드)이다.


또한, 일반정육점에서는 경동시장 내 정육점에서 수거한 목살 1점과, 동대문 소재 음식점에서 수거한 1점이 ‘이베리코 흑돼지’가 아닌 백색 돼지로 나타났다.


           ↑이베리코 흑돼지 모색 판별검사 결과 백색돼지로 판별된 제품


대부분의 광고에서 ‘이베리코 흑돼지’를 ‘스페인 청정지역에서 도토리를 먹고 자란, 자연 방목 흑돼지’라고 하고 있지만 이는 일부의 사실을 전체로 과장하여 광고함으로써 소비자를 오인하게 하는 허위·과장광고에 해당된다.


이베리코 돼지 등급을 관리하고 있는 스페인 이베리코위원회의 등급 기준에 따르면 사육기간 중 대부분의 기간에는 배합사료를 먹여 키우다가 도토리가 떨어지는 시기에 방목하여 도토리를 먹게 사육하는 것으로 이베리코 흑돼지 등급 중 도토리를 먹여 방목하는 것은 최고 등급인 베요타와 그 다음 등급인 세보데캄보 뿐이고, 세보 등급은 도토리를 먹이거나 방목하여 키우지 않는다. 따라서 ‘스페인 청정지역에서 도토리를 먹고 자란, 자연 방목 흑돼지’라고 광고하는 것은 사육기간 내내 도토리를 먹여 방목하여 사육한 것처럼 소비자에게 사실을 지나치게 부풀려 소비자를 오인하게 하는 과장광고이다.


           ↑이베리코 흑돼지 광고 내용


또한 일부 음식점이나 인터넷쇼핑몰에서 ‘이베리코 흑돼지’에 대해 ‘베요타(BELLOTA), 세보데캄보(Cebo de Campo), 세보(Cebo) 등급을 표시하여 판매하고 있으나, 해당 등급은 하몽(생햄)의 원료육을 위한 등급으로, 스페인 현지에서도 도축이후 하몽의 원료(앞다리, 뒷다리)에 대해서만 라벨을 표시하여 관리하고 있고, 생육에서의 등급 표시는 별도로 관리되지 않고 있다.


게다가 음식점과 인터넷쇼핑몰에서 ‘이베리코 베요타’로 판매하고 있는 경우 등급 표시가 없는 ‘이베리코 흑돼지’에 비해 1.3~1.4배 더 비싸게 판매하고 있다.


음식점에서 ‘이베리코 베요타’의 경우 100g 당 평균 가격이 10,750원인데 비해 등급 표시가 없는 경우는 100g 당 평균 8,220원으로 베요타 등급으로 표시한 제품이 약 1.3배 더 비싸게 판매되고 있고, 인터넷쇼핑몰 역시 ‘이베리코 베요타’는 100g 당 평균 가격이 4,060원으로 등급표시가 없는 ‘이베리코 흑돼지’ 100g 당 2,940원에 비해 약 1.4배 더 비싸게 판매되고 있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실제 스페인 현지에서도 하몽(생햄)이 아닌 일반 생육은 ‘베요타, 세보데캄포, 세보’ 등급에 대한 관리가 별도로 하지 않아,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이베리코 흑돼지의 등급에 대해서는 명확한 근거에 따라 표시판매해야 하며, 또한, 수입육 등에 대한 표시 광고에 대해서도 소비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대형마트 쇼핑몰(3사)에서 판매하는 스페인산 ‘이베리코 흑돼지’ 목살 부위의 평균가격은 100g 당 3,410원으로 국내산 돼지고기 목살(2,680원)과 삼겹살(2,570원) 가격을 비교했을 때 1.3배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마트 쇼핑몰에서 판매하는 스페인산 ‘이베리코 흑돼지’ 제품 중 최저 가격은 2,500원(롯데마트몰), 최고가격은 4,370원(이마트몰)으로 최대 1.8배 차이가 나타났고, 특히 가격이 가장 비싼 제품은 ‘이베리코 흑돼지’ 중에서도 등급이 가장 높은 ‘베요타’이다.


한편, 인터넷 쇼핑몰의 ‘이베리코 흑돼지’ 평균 판매 가격은 100g당 3,280원으로 나타났고, 최저가격은 1,980원(쿠팡), 최고가격은 5,170원(마켓컬리)으로 제품 간 최대 2.6배 차이가 있다.


특히, 쿠팡에서 판매한 ‘이베리코 베요타 목살 구이(제조 및 판매:(주)국제식품)’는 100g당 가격이 3,760원으로 타 쇼핑몰의 베요타 등급 제품보다 저렴한 편이었지만, 이번 판별검사 결과 흑돼지가 아닌 백색 돼지로 판별됐다.


또한, 서울시내 ‘이베리코 흑돼지’ 판매 음식점 24곳의 스페인산 ‘이베리코 흑돼지’ 목살의 100g 당 평균 판매 가격은 8,360원으로 나타나 서울시내 한돈(국내산 돼지고기) 인증 음식점의 삼겹살, 목살 평균가격인 7,680원보다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이베리코 흑돼지’의 음식점 가격비교 결과, 100g 당 최저 가격은 4,980원(마포구), 최고 가격은 12,670원(종로구)으로 나타났고, 가장 가격이 비싼 종로구의 경우 베요타 등급 고기를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소비자시민모임 따르면 △이번 조사결과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이베리코 흑돼지’ 중 일부가 가짜 ‘이베리코 흑돼지’로 둔갑판매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수입·유통 단계에서의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며 특히 최근에는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식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점차 증가하고 있으므로, 온라인 유통에서의 관리 감독을 강화해야 한다.


△소비자들은 ‘이베리코 흑돼지’가 다른 수입 돼지고기에 비해 프리미엄 고급 품질로 인식하고 있고, 국내산 돼지고기 보다 더 비싸게 판매되고 있는 만큼 ‘이베리코 흑돼지’가 둔갑판매 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


△또한 ‘이베리코 흑돼지’ 중 하몽(생햄)에 대한 등급을 마치 일반 생육에서도 그대로 적용되는 것처럼 과장하여 광고하고 있어 수입·유통판매 업체들은 ‘이베리코 흑돼지’의 표시 광고와 관련하여 소비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이베리코 흑돼지’의 등급에 대한 표시의 경우 명확한 근거를 확인하고 표시 광고할 수 있도록 수입육 및 축산물의 표시 광고에 대한 관련 기준이 마련될 필요가 있다 등을 제언하면서 바로잡을 것을 촉구했다. 강경남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i/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