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옴니아2 지원금 20만원 확정, 소비자 “턱없이 낮은 금액” 불만족

- 작게+ 크게

윤동훈 기자
기사입력 2011-04-28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옴니아에 대한 보상방안이 확정됐다.

SK텔레콤은 옴니아 사용자들이 삼성전자의 다른 스마트폰으로 기변할 때 총 20만원을 지원금으로 할인주기로 결정했다.

이른바 옴니아 고객케어 프로모션이라 불리는 이 정책은 오는 5월 4일부터 12월 말까지 시행된다.
 
보상 대상은 4월 26일 이전 T옴니아, T옴니아2, 옴니아팝 등 SK텔레콤용으로 출시된 옴니아폰을 구입해 사용하는 가입자들이다.

SK텔레콤은 가입자가 다른 휴대폰으로 변경시 지불해야하는 기존 단말기 및 새 단말기 할부금, 잔여 위약금, 기본료, 통화료 등을 모두 합한 금액에서 20만원을 차감하는 방식이다.

SK텔레콤은 5월부터 이 보상제도를 시행하기로 했다.
5월의 보상모델은 갤럭시S, 갤럭시S2, 갤럭시S 호핀, 갤럭시탭 등 4가지다.
이 모델로 변경하는 고객들은 보상을 받을 수 있다. 6월부터 행사모델은 계속 변경되거나 추가될 수 있다.

LG유플러스 역시 SK텔레콤과 같은 수준과 방식으로 20만원 보상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할 계획이다.
 
그러나 KT는 아직 삼성전자와 협의가 완료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보상안을 발표하는 쪽이 삼성전자도 아니고 SK텔레콤이라 소비자들은 불만족스러운 눈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