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신혼부부·다자녀가구 보금자리론 신청 2,600건 돌파

전체 보금자리 61% 차지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18-05-17

지난달 25일 출시된 ‘신혼부부·다자녀 보금자리론’ 신청이 2,600건을 넘어섰다.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는 ‘신혼부부·다자녀가구 보금자리론’이 출시 이후 일평균 127건의 신청건수를 기록하며15일 현재 2,675건이 신청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전체 보금자리론 신청 4,373건의 61%(금액기준으로는 약 65%)를 차지하는 것이다.


신혼부부·다자녀가구 보금자리론은 정부의 서민실수요자 주거안정을 위해 출시된 것으로, 맞벌이 신혼부부의 소득기준을 8,500만 원까지 늘리고, 다자녀가구의 경우 자녀수에 따라 소득기준은 최대 1억 원, 대출한도는 최대 4억 원까지 높인 상품이다.


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주거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해 서민들의 내집 마련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