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앞바퀴 이탈사고발생 “마라톤 킥스쿠터 MA-01” 무상 수리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18-04-30

한국소비자원은 킥보드 제품 이용 중 앞바퀴 이탈로 인해 낙상하여 오른쪽 발목을 다쳤다는 위해정보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돼 조사를 실시했다.


확인결과, 해당 제품(마라톤 킥스쿠터 MA-01)의 앞쪽 서스펜션과 앞바퀴의 고정부위가 주행 중 풀려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관련 사업자에게 시정조치를 권고했고, 수입사(㈜클라우드파이브)와 판매사(신신스포츠)는 이를 수용하여 이미 판매된 제품(2017년 판매 650대)에 대해 무상 수리 조치하기로 했다.


           ↑마라톤 킥스쿠터 MA-01


아울러 한국소비자원은 국가기술표준원에 동 조치결과를 통보하고, 유사한 사고 발생 가능성이 있는 킥보드 제품 전반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를 요청했다. 이에 국가기술표준원은 킥보드 관련 국내·외 안전관리 사례를 수집하여 안전기준 강화 등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