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5월부터 “더위체감지수·자외선지수” 확대 제공

기상청, 올여름 외출 전, “더위·자외선지수” 확인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18-04-26

기상청(청장 남재철)은 5월 1일부터 국민건강 보호와 여름철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더위체감지수’와 ‘자외선지수’를 개선해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 개선은 매년 반복되는 여름철 폭염 피해와 자외선에 의한 피부질환 발생 등에 대한 예방차원에서 국민들의 건강관리에 위해 마련됐다.


‘더위체감지수’는 온열지수(WBGT)를 기반으로 한 더위예방정보로, 읍·면·동 단위의 3,770여 개 지점에 대해 당일 기준 2일 후(오늘~모레)까지 3시간 간격의 예측자료를 일 2회(06시, 18시) 발표된다.


또한, 대상별(△일반 △노인 △어린이 △농촌 △비닐하우스 △실외작업장 △취약거주환경)로 세분화된 더위 정보를 5단계(△관심 △주의 △경고 △위험 △매우 위험)로 구분하여 단계별 대응요령을 제공한다.


‘자외선지수’는 기존에 제공하던 ‘자외선 B영역’에 피부 노화의 주요 원인인 ‘자외선 A영역’을 추가하여 일 단위의 예측정보를 제공하도록 개선했다.


또한, 자외선지수 예측정보와 별도로 각 지점별 자외선 관측자료를 바탕으로 제공되는 실시간 자외선지수를 기존의 전국 7개 지역에서 15개 지역으로 확대·제공한다.


‘더위체감지수’와 ‘자외선지수’ 등의 생활기상정보는 모바일(m.kma.go.kr)과 날씨누리(www.weather.go.kr>생활과 산업>생활기상정보)를 통해 제공한다.


특히, △독거노인 △장애인 △영유아 등 기상정보 활용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문자서비스도 함께 시행한다.


또한, 당일 기준 2일 전(어제, 그제)의 지수값을 함께 제공하여 일변화를 한눈에 비교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수년간의 지수 변화 경향을 알 수 있는 장기 경향 자료와 여름철 피부 질환과의 연관정보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이번에 개선한 ‘더위체감지수’와 ‘자외선지수’가 여름철 폭염 피해와 피부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기상청은 사용자의 필요에 따른 국민 맞춤형 기상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