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특혜의혹 한국민속촌, 개혁 안되나?

아시아경기 앞두고 본지 기자 현장취재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14-09-11

경기도 용인 한국민속촌 입장요금이 비싸고 편익시설 미흡 등 서비스 상태가 개선돼야

한다는 소비자들의 불만 목소리는 이어지고 있지만 관계 당국은 법적인 규제를 할 수 없어

손을 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일 본지 취재팀은 인천아시아경기대회를 앞두고 국내외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경기도

용인시 한국민속촌을 돌아보았다.

 

한국민속촌 입장요금은 개인 15000, 아동 1만원으로 다른 사설 관광지보다 갑절이상

비싸다.

 

4인 가족이 한국민속촌을 방문할 경우 5만원의 경비를 부담해야 한다.


음식점에는 장터국수와 메밀비빔밥, 냉면 등 다양하게 음식들이 마련돼 손님들이 주문해

계산을 하고 직접 가져다 먹도록 돼있다.


하지만 시중보다 요금이 비싸고 음식재료들이 미흡하거나 불결해 일부 소비자들이

불만스럽다고 지적했다.

 

한국민속촌의 대표적인 야외공연장내 객석은 돌계단을 이용하도록 돼있는가하면 맨 땅에서

공연을 관람하도록 마련돼 손님들은 신문지나 손수건을 깔고 앉는 등 큰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

 

특히 공연장에는 햇볕을 가리는 천막이 없어 땡볕에서 땀을 흘리며 단원들이 공연을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관람객들도 더위에 시달리고 있으나 편의시설은 전무이다.


그런가 하면 마상 묘기장에서 풍기는 가축 악취가 진동을 하고 있는가 하면 뱃놀이 호수

하류에는 음식점 등에서 흘러내린 오염물질들이 고여 있어 한국의 전통문화 현장의

이미지를 크게 흐리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기자가 경기도 용인시 관광진흥팀 김혜미 담당자와 전화로 확인했다.

 

해마다 한국민속촌을 방문하는 일부 관광객과 시민들은 비싼 입장요금과 바가지 상혼,

서비스문제, 편의시설 개선 등 민원불편사항 들이 접수되고 있지만 요금문제는 자율화로

개선이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관광산업 발전과 개선을 위해 법적인 행정규제가 국제관광지처럼 시행되지 않아

민원이 지적하고 있는 불편사항에 대해 개선을 요구하는 권고사항으로 그치고 있어

한국민속촌 관리에 어려움이 따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민속촌은 지난 74년에 문을 열어 40년이 되도록 용인시에서는 매출 사항 등을 보고받지

못하고 있으며 겨우 입장객 수만 파악하고 있는데 지난해 입장객 수는 100만 여 명에

이르고 있다.

 

한편 언론보도에 따르면 한국민속촌을 특혜 인수해 수천억 원대의 재산을 증식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국회 박원석의원은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박근혜 대통령 형부인 정영삼씨가

박정희 정권 시절 정부자금을 투입해 국책사업으로 건립한 한국민속촌을 인수한 뒤,

이를 기반으로 현재 수천억 원 대의 부동산 재벌이 됐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전통문화와 관련한 어떤 경력이나 자격도 없는 정 씨가 국책사업으로 건립된

민속촌이 친인척에 대한 특혜라고 볼 수밖에 없다"정영삼씨의 민속촌 인수과정과 건립에

지원된 정부자금의 회수 여부 그리고 부의 승계과정을 면밀히 검토하여 필요하다면 환수를

위한 특별법 제정까지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결과는 속수무책이어서

정부 방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민속촌은 지난 1974년 민간기업인 기흥관광개발이 73200만원, 정부가 68천만

원을 들여 개촌했다.

 

그러나 기흥관광개발의 김정웅 회장이 개촌 1년 만에 문화재 보호법 위반으로 구속된 이후

자금난을 겪다가 1976년 정영삼씨가 사장으로 있던 세진레이온이 2억 원에 인수했다.

 

이후 기흥관광개발은 조원관광진흥으로 이름을 바꿔 현재 정씨의 장남 정원석씨가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한국민속촌은 이후 197610.26사태 이후 민속촌 지원을 목적으로 시행됐던 취득세

과세면세 혜택이 폐지되고 민속촌 일부가 골프장(현재 남부컨트리클럽)으로 변경되는 등

정부 차원의 관리가 사라졌다.

 

사유화 과정이 정확히 드러나지 않아, 정부 투자 자금 회수 여부는 불투명한 상태다.

이후 정씨는 민속촌을 기반으로 2011년 말 기준 7개 소유기업에 총자산 4529억 원에

이르는 자산가가 됐다.

 

박 의원은 또 정영삼씨가 7개 기업을 자녀들에게 승계하는 과정에 탈세 의혹도 제기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승계된 기업 중 한국민속촌을 소유한 조원관광진흥의 최대주주인

<서우수력>의 경우 자산이 431억 원, 보유토지 공시지가 110억 원에 부채도 거의 없는

알짜기업으로 지분 99.63%를 정씨의 장남 원석, 차남 우석 씨가 보유하고 있다.

 

박 의원은 "자산가들이 자녀들에게 재산을 물려줄 때, 아주 적은 자본금으로 법인을

설립·인수해 그 법인으로 하여금 부동산이나 타 회사의 주식을 보유하도록 하고 그 회사

주식을 자녀들에게 넘겨주는 이 대표적인 편법 증여의 한 방법"이라며 특혜를 바탕으로

증식한 재산의 환수를 위해 '특혜 재산 국가귀속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일부 시민단체들은 한국민속촌은 제주도 에코랜드 단지도 조성해 가장 매출을

많이 올리고 있는 대표적인 관광지로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소비자들을 위한 편익시설,

비싼 입장요금 등 불친절 서비스 개선을 위해 특혜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민속촌도 이번

개혁에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정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