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옛길에서 역사를 만나다… 경기도 삼남길 전 구간 개통

걸으며 역사문화 체험하는 우리나라 대표 테마 도보코스 기대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13-05-27


▲     © 소비자를 위한 신문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옛길 ‘경기도 삼남길’ 전 구간이 개통했다.

경기도와 과천·안양·의왕·수원·화성·오산·평택시, 경기문화재단, (사)아름다운도보여행, 코오롱스포츠는 5월 25일(토) 오전 9시부터 과천시청 광장에서 경기도 삼남길 전체구간(과천~평택, 90.1km) 개통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수영 경기도 부지사를 비롯하여, 과천시 등 5개 시 부시장, 경기문화재단 엄기영 대표이사, 코오롱스포츠 윤재은 본부장, (사)아름다운도보여행 손성일 이사장, 과천향교 최종수 전교 등 주요 인사와 도민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사전 행사로 길놀이(광개토사물놀이)와 축연무(한뫼국악예술단) 공연이 펼쳐져 삼남길 개통을 축하하고, 본 행사에서는 삼남길 동영상 상영, 이광수 명인의 비나리, 개통기념 퍼포먼스 등 다채롭게 진행됐다.

개통식에 이어 1,000여명의 도민이 함께하는 삼남길 걷기 행사가 열렸다. 참여자들은 행사장에서 남태령까지 약 4km(한양관문길)를 함께 걸으며 삼남길 지도에 해당 구간 스탬프를 찍고 사진을 촬영하는 등 여유롭고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걷기를 즐겼다.

삼남길은 한양에서 경기도를 거쳐 각각 충청수영과 해남 땅끝마을, 통영으로 이어지는 조선시대 육로교통의 중심축이었던 삼남대로를 기본 원형으로 한 도보길이다.

삼남길 경기도 전체구간은 옛 길을 고증하여 원형을 확인하고 끊어지거나 사라진 도로 대신 걷기 좋은 대체로를 개척하여 완성했으며 총 길이는 90.1km이다.

삼남길 경기도 구간은 과천의 제1길(한양관문길)부터 평택의 제10길(소사원길)에 이르기까지 온온사, 인덕원터, 임영대군 묘역, 사근행궁터, 지지대비, 용주사, 독산성, 진위향교, 대동법기념비 등 풍부한 문화유산을 보유하고 있어, 다양한 역사문화 체험이 가능하다.

경기도 관계자는 “지난해 수원·화성·오산 구간 개통에 이어 경기도 전체구간을 개통함으로써 전국단위의 도보길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설명하고 “향후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역사문화탐방로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2017년까지 삼남길 외에도 의주대로, 영남대로 등 경기도 지역의 옛길을 고증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 새로운 도보길을 개발할 계획이다.

한편,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은 올 초부터 경기도 옛길의 역사와 문화를 집중적으로 공부하고 답사하는 ‘경기도 옛길 아카데미(연 4기 개설)’, 경기도 옛길 자원봉사 프로그램인 ‘클린 옛길 자원봉사(연 4회 개최)’, 각계 전문가를 초빙하여 진행하는 ‘멘토와 함께 걷는 옛길(매월 1회 개최)’, 매월 주어진 테마에 맞춰 인증사진과 후기를 응모하면 우수작을 선정해 소정의 상품을 지급하는 ‘테마가 있는 옛길 365(상시)’, 경기도 옛길 종주 프로그램(수시) 등을 진행 중이다.

경기도 옛길 프로그램에 관련된 자세한 내용이나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 청년은 경기문화재단이 운영 중인 ‘경기도 옛길(삼남길)’ 인터넷 커뮤니티(cafe.naver.com/oldroad)나 (사)아름다운도보여행이 운영 중인 ‘삼남길’ 공식 블로그(blog.naver.com/samnamgil)을 통하면 된다. 강경남 기자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