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새마을금고 사이버 보안 시스템 점검, 안전한 금융서비스 제공


보안 담당자들과 함께 사이버 공격 예방 및 대응 방안 논의
안전한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이수중 기자
기사입력 2024-02-21

행정안전부와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새마을금고의 사이버보안 체계를 개선하고, 정보보호 전문 인력 양성 등 사이버보안 역량 강화를 위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 고기동 차관은 20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새마을금고 IT센터를 찾아 사이버 위협 대비 상황을 살피고, 사이버 보안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방문은 서민금융기관인 새마을금고의 전자금융시스템의 안정성을 점검하고 사전 예방 조치 강화를 위한 것으로, 김인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새마을금고중앙회 정보보호부문장과 IT부문장 등 금고 관계자가 함께했다.

 

먼저, 고 차관은 새마을금고 IT센터 종합상황실, 서버실, UPS실 등 시설 전반을 살피며 새마을금고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을 점검했다.

 

고 차관은 새마을금고중앙회 관계자들에게 “새마을금고는 국민의 재산을 보호하는 금융기관이자 국가 주요 정보통신기반시설인 만큼 사이버 보안 강화에 책임감을 가지고 임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사진출처=행정안전부

 

현장 점검을 함께한 김인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국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새로운 위협에 대한 보안 강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추진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어 정보보안 담당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새마을금고 보안시스템 운영 및 관리방식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고 차관은 사이버 공격은 지속적으로 진화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참석자들과 새마을금고의 보안 강화를 위한 점검분야, 내부정보 유출 대응체계 및 사이버 대응 역량 강화 노력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간담회에 참석한 정보보안 담당자는 “새마을금고는 전자금융시스템 보안 강화를 위해 정기적으로 정보시스템 취약점 점검 및 침해사고 대응 모의훈련을 실시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고 차관은 “금융기관은 시스템 보안 강화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직원들은 보안인식을 제고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고기동 차관은 “행정안전부는 새마을금고 시스템의 보안 강화를 위하여 사이버 침해 대응체계를 미리미리 구축하는 등 안전한 금융 환경조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