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차세대지능형교통체계 ‘등하굣길 어린이 안전지킴이’될까?

C-ITS 기반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특화서비스 도입 추진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강경남 기자
기사입력 2023-11-23

어린이 보호구역 C-ITS 안전 특화서비스는 CCTV, 라이더(Lidar), 초광대역(UWB) 등 검지장치를 활용하여 차량과 보행자의 정확한 위치정보를 파악하고 이를 별도 단말기 또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운전자에게 충돌위험을 미리 경고해 주는 정보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는 23일 어린이 보호구역에 C-ITS 안전 특화서비스(이하 특화서비스) 도입을 위해 세종시, 한국도로공사 등 5개 기관 간 업무협력 합의서를 체결한다.

 

UWB(Ultra Wide Band, 초광대역)는 광대역(<500MHz) 고주파(6~9GHz) 신호를 사용해 정밀한 위치 파악이 가능한 무선통신 기술(저전력/단거리 특화기술)이다.

 

이번 합의서에 따라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를 활용한 안전서비스의 제공, 해당 서비스 개발 및 확산을 위한 홍보활동,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 및 견학 등을 상호 협력하여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 C-ITS 특화 서비스 개념도 [출처=국토부]

 

또한, 이번 특화서비스를 통해 C-ITS의 안전성이 검증되는 경우 어린이 보호구역에서도 자율주행차의 운행이 가능하도록 규제완화를 검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박진호 자율주행정책과장은 “C-ITS 서비스는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안전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동시에, 특별한 안전 대책이 필요한 구역에 대해서도 자율주행 자동차의 안전한 운행을 가능하게 하는 핵심 인프라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