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국 최초 서울 주유소 활용 첨단물류시설 운영 개시


전자동화·친환경·편의시설 보유한 “서울 도심 미래 생활물류 거점 탄생”
서초 소재 대상지 운영 시작, 서울시·국토부·GS칼텍스 민관 협력 의미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강경남 기자
기사입력 2023-11-22

서울 도심에 주유소를 거점으로 로봇 등 기술을 활용한 첨단 물류센터가 들어선다. 물류 로봇 시설을 활용해 모든 과정이 전자동화로 이뤄지는 만큼 도심 내 배송을 더욱 편리하고 빠르게 처리할 뿐만 아니라, 향후에는 드론 등 미래 모빌리티 수단도 실증에 참여해 첨단 복합 시설로서 새로운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는 11월 23일 전국 최초로 선보이는 ‘미래형 첨단 물류 복합 주유소’ 조성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공모를 통해 서초구 소재 GS칼텍스의 내곡주유소가 대상지로 선정되었으며, 재건축 준공 및 자동화 물류시스템 통합테스트 등 시범운행을 거쳐 본격적인 운영을 개시한다.

 

서울시는 그간 변화하는 유통시장 환경 및 생활 물류 수요 증가에 따라, 스마트 도시물류 기반 조성 추진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교통 중심지에 위치하고 있는 주유소를 물류 거점으로 활용하는 만큼, 도심 내 생활 물류에 대한 실증 기회가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국 최초로 선보이는 첨단 물류 복합 주유소를 통해 서울시의 물류 경쟁력을 높이고, 미래 물류기술을 선도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전국 최초로 선보이는 ‘미래형 첨단 물류 복합 주유소’는 서울시의 정책 노하우를 종합적으로 집약한 결과로서, 시민생활에 밀접한 물류 편의 개선을 위해 국토교통부, GS칼텍스 등 민-관의 연계 산업기관이 함께 참여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지난해 9월 국토교통부 디지털물류 실증지원 사업과제 중 하나로 선정되어 공모를 통해 선정된 GS칼텍스와 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당일배송과 이(E)커머스·라이브 커머스의 등장으로 소규모 물품의 빠른 배송 수요가 높아지고 있고, 기존의 허브 터미널 중심 물류 과정은 물류 시설 부족, 화물차 원거리 이동에 따른 대기오염 발생, 근거리 배달 물품의 도착시간 지연 등 서비스 개선이 필요한 시점에 도달한 만큼 본격적인 생활 물류 서비스를 시민에게 선보인다는 취지다.

 

서울 시내 물류시설은 높은 지가 등의 원인으로 수요에 비해 부족한 상황이다. 수도권의 물류시설은 모두 경기도에 집중되어 있어 경기도 물류시설이 11,715천㎡(811개) 대비 서울시 358천㎡(34개)로 3.1%에 불과하다.

 

 

이에 물류시설이 집중되어 있는 고양, 화성, 안산, 의왕, 용인 등에서 서울시로 화물차가 진입하고 있으며, 이로 인한 교통소통 문제와 대기오염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되고 있다.

 

이에 따라 ‘미래형 첨단 물류 복합 주유소’는 도심 내 생활 물류 정착을 위한 시도로서 다양한 기대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생활 물류 서비스의 첫 정착을 위해 화장품과 서적, 스마트폰 액세서리 등 소형 물품에 특화하여 운영될 예정이다.

 

물류·교통·생활을 연계한 복합 시설인 만큼 △물류 전 과정 자동화로 인한 공간 효율 증진 △높은 접근성으로 배송 편의 향상 △친환경 모빌리티 시설 보유(전기차 충전, 따릉이)·미래 모빌리티 실증(드론배송, 로봇배송) 등 다양한 상승 효과가 예상된다.

 

첫째, 물류 로봇을 통해 물품의 입고-분류-출고 등 물류과정이 전자동으로 운영되는 만큼, 이는 사람과 지게차 등의 이동을 위한 공간확보가 필수적이었던 기존 물류시설과 달리 공간활용성이 최대 4배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주유소 내 105.62㎡(32.01평) 부지에 조성되는 첨단물류시설에는 6대의 로봇이 1,700여개의 상자(빈)를 입출고해 일일 3,600개 상자(빈)의 물량 처리가 가능하다.

 

둘째, 주거지 인근지역에 물품을 미리 보관하고 있다가 주문과 동시에 출고되므로 배송시간이 단축돼 소비자는 보다 빠르게 주문물품을 수령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인근지역 주민들의 생활물류 수요파악이 필수적이며, 데이터가 부족한 사업초기 일반적으로 생활물류 수요가 높은 뷰티, 액세서리, 의류 등 소형상품을 위주로 진행하고, 추후 대형 화주사를 통해 안정적인 물량을 확보할 계획이다.

 

셋째, 태양광 패널 및 전기충전소 등 친환경 인프라도 조성돼 대기오염 발생 감축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유소 캐노피 공간을 활용해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고 전기차량 급속 충전기도 설치하였으며, 이뿐만 아니라 생활 교통수단으로 사랑받고 있는 공공자전거 따릉이 거치대도 보유해 친환경 모빌리티를 거점 한 곳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태양광 패널을 통해 필요전력 약 60%의 자체 공급이 가능하며, 전기차량 충전시설 확보 외에도 주유소 인근 따릉이 및 퍼스널 모빌리티(PM) 등 보관소 설치를 통해 이용 주민의 이동편의성도 고려했다.

 

넷째, 향후 드론 배송, 로봇 직접 배송 등 미래 모빌리티를 활용해 첨단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다양한 실증을 추진할 예정이다.

 

생활 물류 정착을 위해 주유소 상부 공간을 활용하여 드론 비행테스트를 시행하는 등 상용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간 드론배송 실증은 대부분 도서, 산간 등을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도심에서는 실증 사례가 적은 상황에서 서울시내 드론을 통한 배송 실증이 추진된다면 드론을 활용한 물류 기술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시와 GS칼텍스는 미래형 첨단물류 복합주유소 내 첨단물류시설 운영을 통해 발생하는 수익의 50%를 서울시에 환원함으로써 서울시 생활물류 산업 발전 등에 활용하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향후 생활 물류의 정착과 안정화를 통해 생활 물류 거점을 확대를 도모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