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1조 5천억 원 상당 위조상품 ‘짝퉁’ 밀수단속에 프랑스 루이뷔통으로부터 감사패

위조상품 밀수단속에 루이비통(LVMH 社) 해양경찰에 감사 마음 전달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강경남 기자
기사입력 2023-11-17

해양경찰청이 “프랑스 본사 루이뷔통으(LVMH 社)로부터 감사패를 전달받았다.”라고 15일 밝혔다.

 

해양경찰청(청장 김종욱)에 따르면, 루이비통(LVMH 社)를 대표해 프랑스 본사 지식재산권 보호 총괄이사 발레리 소니에(Valerie Sonnier) 등 3명이 해양경찰청을 방문하여 김종욱 해양경찰청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발레리 소니에 총괄이사는, “이번 해양경찰에서 검거한 약 1조 5천억 상당의 위조상품 밀수조직 검거는 세계적으로 찾아볼 수 없는 이례적인 사건으로 지식재산권 보호에 이바지한 해양경찰청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종욱 해양경찰청장은 “K-컬처 등 우리나라 지식재산권이 보호받기 위해서는 타국의 지식재산권도 철저히 보호해야 한다”라며, “해양경찰은 해양을 통한 밀수단속 강화 등 대한민국 내 지식재산권 침해 범죄가 근절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해양경찰청은 지난 10월 중국에서 생산한 유명브랜드 위조상품을 미국·일본 등으로 가는 환적화물에 은닉해 국내로 유통한 밀수조직 17명을 검거한 바 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