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5월 한국판뉴딜, 인공지능·사물 인터넷 건강관리팀 등 3개 사례 선정

한국판뉴딜, 혁신으로 약자배려 효율성 제고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21-06-11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진행하는 5월 ‘이달의 한국판뉴딜’에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건강관리팀(한국건강증진개발원)’ ‘김태홍 ㈜오버플로우 이사’ ‘권우석 ㈜웨이버스 전무(PM)’ 등 3개 사례를 확정해 발표했다.

 

첫째,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어르신 건강관리서비스’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어르신들이 만성질환을 예방하고 건강을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비대면 건강관리서비스이다. 어르신에게 다양한 건강관리기구[스마트밴드·자동혈압계·혈당측정기·체중계·인공지능(AI)스피커 등]를 제공하고 전용 스마트폰 응용프로그램(앱, 오늘건강)과 연동해 어르신이 일상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운동과 영양 관리, 생활습관 과제를 제안한다.

 

또한 보건소 전담인력이 어르신의 건강 상태와 건강생활실천을 관찰(모니터링)하는 등 지역 어르신이 건강한 일상생활을 보낼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다.

 

지난해 11월부터 전국 24개 보건소를 통해 어르신 1만 1,691명이 5만 1,875건의 운동과 영양관리서비스를 받았다.(’21년 3월 기준) 특히 6월부터는 참여 어르신의 건강 변화와 재참여 의사, 만족도 등을 조사해 수혜자 중심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참여 보건소도 올해 안에 현재 24개에서 80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둘째, 인공지능(AI) 이용권(바우처) 지원 사업은 디지털뉴딜 계획에 따라 중소기업 등이 자사 제품이나 서비스에 인공지능을 도입하려 할 때 지원하는 사업으로 ㈜오버플로우의 ‘저시력 시각장애인 이동권 향상을 위한 인공지능(AI) 영상 인식 솔루션’(’20년 인공지능 바우처 과제)이 대표적인 사례이다.

 

㈜오버플로우의 김태홍 이사는 어린 나이에 선천성 백내장과 녹내장을 앓아 현재 왼쪽 눈은 실명하고, 오른쪽 눈은 잔존 시력이 0.02 이하인 중증 저시력자이다. 대학 시절 휴대용 망원경을 상용하고도 버스를 놓치는 경우가 많아 통학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런 불편이 저시력자를 위한 확대 솔루션 ‘플로위(Flowy)’를 개발하는 계기가 됐다.

 

가격 부담이 크고 휴대가 번거로운 확대 솔루션 전용기기 대신 스마트폰에 장착된 인공지능 솔루션 ‘플로위’는 궂은 날씨나 밤낮 상관없이 버스를 빠르게 분류하고 번호를 음성으로 알려준다. 김태홍 이사는 앞으로도 비장애인과의 정보격차 해소, 사회적 취약계층의 정보 접근성과 이동권 향상을 위해 인공지능 기술을 적극적으로 접목해나갈 계획이다.

 

 

셋째, 20년간 공간정보 분야에 종사한 권우석 ㈜웨이버스 전무(PM)는 한국판뉴딜 추진에 맞춰 인터넷을 기반으로 자원을 공유(클라우드)하는 공간정보 플랫폼을 기획, ’21년 1월 ‘국가공간정보 플랫폼[이하 케이-지오(K-Geo)플랫폼]’ 구축 1단계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2천여 종의 부동산정보와 국가공간정보를 실시간으로 취합, 기획재정부·감사원 등 470개 기관에 연간 4억3천여 건 이상의 공간정보를 제공하는 성과도 거뒀다. 플랫폼이 확산하면 행정기관에서는 공간정보를 손쉽게 활용할 수 있고, 민간에서는 데이터 이·활용 및 접근이 쉬워져 공간정보 분야 신생기업(스타트업) 창업도 활성화할 것으로 보여 한국판뉴딜 성과 창출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권우석 전무(PM)는 한국형 공간정보 플랫폼 활용 모델을 전국 지자체와 공공기관, 민간까지 확대하기 위해 특화된 서비스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스마트 충북 공간정보플랫폼’, ‘경산시 공간정보기반 소통행정 공간플랫폼 구축’ 사업이 그 결과물이다. 인터넷을 기반으로 자원을 공유하는 국가공간정보 플랫폼이 지자체에 분산된 공간정보 수집체계를 통합할 경우, 연간 약 40억 원의 운영비와 데이터 처리 시간 단축에 따른 대폭적인 행정비용 절감이 예상된다.

 

5월 ‘이달의 한국판뉴딜’은 △뉴딜 사업을 직접 수행하거나 사업성과를 만들어낸 인물 또는 기업 △뉴딜 사업으로 혜택을 받은 인물이나 기업 △한국판뉴딜의 상징적 장소 등을 대상으로 한국판뉴딜 사업을 추진하는 중앙행정기관으로부터 후보를 추천받은 뒤 심사위원회 평가를 거쳐 선정했다.

 

5월 ‘이달의 한국판뉴딜’ 후보 추천에 총 11개 기관이 참여했으며, 이은상 창덕중 교사, 이윤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인공지능 연구소장, 조규리 기후변화 청년단체(GYEK) 대표, 틱톡 영향력자(인플루언서) ‘듀자매’(허영주·허정주), 이언주 작가(유퀴즈 온 더 블럭 작가), 김주대 시인, 박미경 맘카페 대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19명이 심사를 담당했다. 이수중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