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KKC 정몽진 회장, 보유 계열사 은폐·누락?

공정위, 정몽진 회장 검찰 고발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21-02-08

케이씨씨 정몽진 회장이 동일인 차명 소유회사와 총수일가가 보유한 납품업체 등 10개사를 계열회사에서 누락하고, 친족 23명도 은폐한 것으로 드러나 당국으로부터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 이하 공정위)는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케이씨씨’의 동일인 정몽진 회장이 2016~2017년 대기업집단 지정을 위한 자료를 제출하면서, 본인이 차명으로 소유한 회사와 친족이 지분 100%를 보유한 ‘케이씨씨’ 납품업체 등 10개사와 친족 23명을 고의로 누락한 행위를 적발해 고발 조치했다.

 

공정위는 매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등 지정을 위해 공정거래법 제14조 제4항에 따라 각 기업집단의 동일인으로부터 계열회사 현황, 친족 현황, 임원 현황, 계열회사의 주주 현황, 비영리법인 현황, 감사보고서 등의 자료(이하 지정자료)를 제출받고 있다.

 

동일인의 법 위반행위에 대한 인식가능성이 현저하고 그 중대성이 상당해 ‘기업집단 관련 신고 및 자료제출의무 위반행위에 대한 고발지침’(이하 고발지침)상 고발기준을 충족했다.

 

㈜실바톤어쿠스틱스는 차명으로 위장돼 왔으나 정몽진 회장이 설립 시부터 지분 100%를 실질 소유한 회사였고, ㈜동주 등 친족 보유 미편입계열사는 기업집단 ‘케이씨씨’와의 내부거래 비중이 높을 뿐 아니라, 동일인 가족이 납품업체로 추천하는 등 동일인이 이들을 인지하고 있었을 가능성이 현저했다.

 

차명주주 이용, 친족 은폐 등을 통해 외부 감시시스템(규제기관·시민단체 등)이 미편입계열사의 존재를 확인하기 어렵게 하여 대규모기업집단 규제 적용을 봉쇄했을 뿐 아니라, 계열회사누락으로 인해 ‘케이씨씨’가 ’16.9월부터 ’17.4월까지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에서 제외되는 결과까지 초래하는 등 위반행위의 중대성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상기 10개사 외 경고 관련 4개사(㈜세우에스아이, ㈜스윙인슈, ㈜엔씨씨, 아일랜드㈜) 포함된다.

 

이번 조치는 대기업집단의 지정자료 허위제출에 대해 고발지침(’20.9.2. 제정)을 적용해 고발 조치한 것으로, 경제력집중 억제시책의 근간을 훼손하는 계열회사 및 친족 누락 행위를 엄중히 제재함으로써, 기업집단의 경각심을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도 공정위는 대기업집단의 차명주주, 친족 누락 등을 통한 위장계열사를 철저히 조사하여 적발 시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며, 위장계열사를 효과적으로 감시하기 위해 올해 5월 중 위장계열사 신고에 대한 포상금제를 도입해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공정위는 위장계열사를 효과적으로 감시하기 위해 올해 5월 중 위장계열사 신고에 대한 포상금제를 도입하여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