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백신 등 코로나 관련 허위조작정보 적극 대응

허위조작정보의 신속한 삭제ㆍ접속차단 위한 대응체계 가동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21-01-19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 이하 ‘방통위’)는 백신 등 코로나 관련 가짜뉴스, 허위정보가 사회 불안을 초래하고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함에 따라, 관계부처·기관 간 공조체계 구축 및 민간의 팩트체크 활성화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우선, 방통위는 중수본·방심위·경찰청 등과 범정부 대응체계를 가동해 가짜뉴스를 신속하게 삭제·차단하는 등 엄정하게 대응하고, 방심위는 코로나 백신 관련 가짜뉴스로 인한 사회적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중수본·질병청 등의 요청이 있는 경우 최대한 신속하게 심의 후 삭제·차단할 예정이다.

 

한편, 주요 언론사와 시민 참여를 통해 팩트체크를 실시하는 ‘팩트체크넷’에서 백신 등 코로나 관련 검증된 기사를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 11월 서비스를 개시한 ‘팩트체크넷(www.factchecker.or.kr)’은 국민의 제안·제보사항에 대해 전문역량을 갖춘 팩트체커(기자·전문가 등)가 팩트체크 과정 및 결과를 공유하는 국민참여형 오픈 플랫폼으로, 코로나 백신 관련 허위조작정보에 대한 검증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언론사별 팩트체크 결과가 저장·공유되는 아카이브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최근 mRNA 백신(모더나·화이자백신 등) 접종 시 유전자 변형우려가 있다는 미국 민간단체의 주장이 국내에 확산됨에 따라 시민 팩트체커가 아이템 발굴이다.

 

전문팩트체커(연합뉴스 기자)가 전문가 인터뷰 및 자료조사 실시 후 ‘사실이 아님’ 결론을 도출하고, 연합뉴스 기사로 링크 연계·배포했다.

 

방통위는 ‘코로나’, ‘백신’ 등 관심 주제어별로 팩트체크된 언론 보도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국민들이 팩트체크넷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방통위는 국민들이 코로나 백신과 관련한 방역당국의 공신력 있는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받을 수 있도록 방송사에 팩트체크를 활성화해 줄 것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지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