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케이지케미칼·코솔텍 등 무기응집제 공공구매 입찰담합 제재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2억 4,200만 원 부과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20-10-05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는 한국수자원공사 등이 실시한 29건 정수처리 원료(무기응집제) 구매 입찰(계약금액 총 70억 원 규모)에서 낙찰 예정사, 들러리 및 투찰가격을 담합한 케이지케미칼(주)와 (주)코솔텍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2억 4,200만 원 부과를 결정했다.

 

케이지케미칼(주) 및 (주)코솔텍은 2014년 5월 이후 한국수자원공사 및 지방자치단체가 실시한 총 29건의 무기응집제 공공 구매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 예정사, 들러리 및 투찰가격을 합의하고 이를 실행했다.

 

총 29건의 입찰 중 27건은 케이지케미칼(주)가, 2건은 (주)코솔텍이 낙찰받기로 사전에 합의하고, 이를 실행했다.

 

케이지케미칼(주)는 2014년 초 입찰참가 사업자의 부족으로 무기응집제 일반제품에 대한 다수공급자계약(MAS) 2단계 경쟁입찰 성립이 가능하도록 (주)코솔텍을 입찰에 참여하도록 했다. 이후 위 2개 사업자는 무기응집제 일반제품을 낙찰 받기 위하여 상호 간에 낙찰 예정사 등을 합의했다.

 

적용법 근거는 공정거래법 제19조 제1항 제8호(입찰 담합)로 케이지케미칼(주) 및 (주)코솔텍에 시정명령과 함께 총 2억 4,200만 원의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한국수자원공사 등이 실시한 무기응집제에 대한 공공 구매입찰에서 장기간 은밀히 유지된 두 사업자 간의 담합한 행위를 적발하여 제재하였다는데 그 의의가 있다.

 

공정위는 앞으로도 먹는 물 공급 및 하수처리와 같은 국민의 생활·안전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업종에 대한 담합 감시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