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생보사 변액연금보험, 13년 지나야 겨우 원금 상회

고수익 투자형 상품으로 판매하는 변액연금 실수익률은 13년간 마이너스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20-05-21

금융소비자연맹(www.kfco.org, 이하 ‘금소연’, 회장 조연행 )은 생명보험사가 판매 중인 292개 변액연금보험 상품 수익률을 전수 조사한 결과, 2019년에는 연환산수익률이 –10.64%, 2018년 –6.20%로 크게 손실을 보았고, 가입 후 13년이 지나야 겨우 납입원금이 충당되는 극히 저조한 수익률을 나타낸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금소연에 따르면 2020년 3월 기준 18개 생명보험사가 판매 중인 변액연금보험 상품 292개 (보증형 247개, 미보증형 45개)의 수익률을 전수 조사한 결과, 2007년 가입한 상품의 경우 13년이 지나 상품이 겨우 납입원금을 쌓았고, 연평균수익률은 0.04%로 겨우 마이너스를 면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2008년 – 0.22%, 2009년 –0.58%로 부진한 실적을 이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2017년 가입한 상품의 연평균수익률은 –5.25%로 2018년 –6.25%, 2019년 –10.64%를 넘었고, 작년에 가입한 변액연금보험은 매년 납입원금의 10% 이상을 까먹는 것으로 조사됐다.

 

생명보험사가 판매하는 변액연금보험 292개 상품 중 최고실적을 기록한 상품은 메트라이프생명이 2004년 판매한 무배당 마이펀드변액연금적립형으로 16년이 지난 현재 적립률은 154.5%이며 연환산수익률은 2.7%에 불과했다. 반면 최저실적을 기록한 상품은 2017년 판매한 ABL생명의 투자에강한변액연금(적립형)이 70.6% 적립률을 기록했고, 2019년 판매한 동일 상품의 연환산수익률은 -18.60%로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금융소비자연맹 배홍 보험국장은“고수익상품으로 선전하며 서민들의 노후준비를 위한 투자형 주력상품으로 판매하는 변액연금보험이 13년이 지나야 겨우 원금을 적립하는 저조한 실적을 기록하여 노후 준비수단의 역할에 의심이 든다며, 소비자들은 이를 감안하여 노후준비를 재설계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