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카셰어링업체별 ‘주중-주말요금’ 최대 67% 차이

‘일일 휴차 보상료’ 제각각, 수입차에는 국산차 2배 적용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20-03-24

차량공유시장은 “라이드셰어링”과 “카셰어링”으로 구분되며, 자동차제조업체들은 주로 카셰어링 시장으로 진출하고 있다. ‘소유’에서 ‘이용’으로의 차량 소비형태 변화로 카셰어링 시장규모는 매년 지속해서 상승하고 있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이 발표한 마켓리포트에서는 2011년에는 6억 원 수준이던 시장규모가 2016년 1,000억 원, 2020년에는 5,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에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주경순) 물가감시센터는 주요 카셰어링업체의 요금체계 분석을 통해 불합리한 요금체계가 있는지 검토하고 재무제표를 여러모로 분석해 요금인하 여력이 있는지 알아보았다고 밝혔다.

 

          ↑쏘카, 그린카의 주중-주말요금 차이 비율[출처=쏘카·그린카 홈페이지]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 조사에 따르면 대여 차량은 크게 경차, 준중형, 중형, 준대형, SUV, 전기차로 6종류로 구분했다. 쏘카의 1시간 기준 주말요금이 대여 차량의 종류에 상관없이 주중 요금보다 67%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그린카는 1시간 기준으로 주중 요금과 주말요금이 대여 차량의 종류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났으며, 주말요금이 주중 요금보다 33%~49%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쏘카와 그린카의 동종 차량에 대한 대여료를 비교했을 때 쏘카의 대여료는 그린카보다 대부분 저렴했지만, 준대형과 SUV에서는 그린카보다 요금이 높게 책정됐고 그린카는 주중 심야요금이 더 저렴한 것으로 분석됐다. 소비자들은 업체별로 차량의 종류와 이용 시간대를 비교하면 합리적이고 경제적으로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쏘카의 등급별 일일휴차 보상료와 국산차와 수입차 가격현황[출처=쏘카 홈페이지(단위:원)]

 

쏘카의 대여용 자동차 휴차 보상료 차량사고나 기타사유에 의해 당사 차량에 손/망실을 끼쳤을 경우 수리기간 동안 발생하는 영업손실에 대해 고객에게 청구하는 영업손실 보전금액은 국산차와 수입차 모두 각각 5등급으로 분류하여 ‘일일 휴차 보상료’를 산정하고 있다.

 

대여용 자동차 일일 휴차 보상료는 국산차의 경우 소형차인 A등급이 31,130원으로 가장 낮으며, 준대형인 E등급이 84,040원으로 가장 높았다. 수입차의 경우 A등급은 62,260원으로 가장 낮고, E등급이 168,080원으로 가장 높게 책정되어 있으며, 수입차의 일일 휴차보상료는 같은 등급인 국산차의 2배를 통상 적용하고 있다.

 

그러나 수입차의 C등급 차량인 ‘벤츠 C200’의 차량 가격은 국산차의 E등급 차량인 ‘제너시스 G80’보다 비슷하거나 낮음에도 불구하고 일일 휴차 보상료는 더 높게 책정되어 있어 대여시 차종에 따른 휴차보상료의 확인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그린카의 일일 휴차 보상료[출처=그린카 홈페이지]

 

그린카의 대여용 자동차 일일 휴차 보상료는 국산차와 수입차 구분없이 차종을 8종류로 구분하여 차종별로 일일 휴차 보상료를 산정하고 있다. 차종별 대여 자동차의 일일 휴차 보상료는 차종에 따라 경형의 경우 36,000원과 37,500원, 소형의 경우 43,000원과 50,000원, 전기차의 경우 100,000원과 110,000원으로 구성되어 있고 휴차 보상료는 차종별 1시간당 표준대여요금의 5배를 적용하고 있다.

 

그린카의 경우, 휴차 보상료는 차종별 1시간당 대여요금(쿠폰 적용가)의 5배를 적용하지 않고 표준요금의 5배를 적용하고 있어 소비자에게 환불시 약관에 기재된 정상가가 아닌 '실거래금액'을 기준으로 산정하는 관례를 볼 때 소비자에게 과도한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했다.

 

주요 카셰어링업체인 쏘카와 그린카의 휴차 보상료는 업체별로 상이한 기준과 금액으로 인해 소비자의 선택권이 제한적이다. 따라서 업체별로 투명한 휴차 보상료 기준을 설정할 필요가 있으며, 휴차 보상료의 계산 근거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쏘카의 영업 현황 △그린카의 영업 현황[출처=전자공시시스템]

 

쏘카의 최근 5년간 영업수익은 2014년 146억 원에서 2018년 1,594억 원으로 약 10배 이상 성장했고, 영업비용은 2014년 161억 원에서 2018년 1,925억 원으로 약 11배 이상 비용이 증가했다.

 

쏘카는 최근 5년간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으며, 적자 폭도 확대되고 있다. 그린카는 최근 3년간 영업수익은 2016년 232억 원에서 2018년 316억 원으로 약 36% 성장했고, 영업비용은 2016년 210억 원에서 2018년 274억 원으로 약 30% 비용이 증가하여 꾸준한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쏘카는 자본금은 18.7억 원으로 2017년보다 9천만 원 증가했지만, 주식발행초과금은 802.4억 원 증가하였다. 쏘카는 연도별로 발행가액을 액면가 대비 높은 배수로 투자를 받고 있다. 높은 배수로 투자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은 현재는 영업손실이 발생하지만 향후 높은 영업이익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는 소비자들의 기대심리를 의미한다.

 

카셰어링은 자동차를 시간 단위로 공유한다는 측면에서 승용차 함께 타기나 렌터카 등과 유사하나 이용시간이 분과 시간 단위이며 대여 장소와 대여방식이 자유롭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이러한 편리로 카셰어링 이용자 수가 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투자사들이 카셰어링의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하여 투자가 잇따르고 있다. 모빌리티 서비스의 혁신으로 떠오르는 카셰어링서비스는 이용자 수의 증가에 따라 향후 이용요금을 합리적으로 편성하고 소비자와 같이 상생하는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