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가전제품 화재사고 저감 활동 등 성과 발표

한국소비자원,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 참여 기업 간담회 개최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20-01-22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21일 충북 본원에서 가전제품 제조·판매 8개 기업의 최고 고객 책임자와 함께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 참여 기업 간담회'를 진행했다.


참여기업은 삼성전자㈜, ㈜LG전자, SK매직㈜, ㈜위니아대우, ㈜위니아딤채, 오텍캐리어㈜, ㈜쿠첸, ㈜휴롬 등이다.


이번 행사는 안전한 가전제품 시장환경 조성을 위해 2017년 발족한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의 활동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소비자 안전을 위한 활동 계획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는 선제적 소비자 안전확보를 위해 자율규약을 제정하고, 가전제품의 화재사고 저감을 위한 안전점검, 소비자 안전인식 개선을 위한 예방가이드 제작·배포 등 다양한 위해 예방 활동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6개 대형가전의 화재사고 저감을 목표로 에어컨·노후 김치냉장고 등에 대한 28만 건 이상의 안전점검을 시행해 2018년 대비 관련 화재사고가 10.4% 감소하는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이번 간담회를 통해 가전제품 사업자 정례협의체는 업계의 자율적인 시장안전 노력을 더욱 강화하고, 한국소비자원과 함께 중소기업의 안전관리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등 동반성장을 위한 활동도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한국소비자원은 향후 가전제품을 포함한 10개 분야 사업자 정례협의체와 함께 다양한 위해예방 활동을 추진하고, 시장이 자율적으로 소비자 안전을 위한 선제적인 노력을 지속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한국소비자원과 가전제품·정수기·위생용품·화장품·자동차·유통분야 등 10개 분야 86개 기업이 산업별 소비자의 안전 이슈에 선제적으로 공동 대응하고 위해저감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위해 출범한 바 있다. 강경남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