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7월부터 ‘나눔카’ 3기 시대 본격 개막

나눔카 4,700대→’22년까지 1만대로 2배 확대

- 작게+ 크게

소비자를 위한 신문
기사입력 2019-07-01

서울시가 내 차 없이도 언제 어디서나 내 차처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승용차 공동이용문화 확산을 위해 7월부터 ‘나눔카’ 3기 시대의 본격적인 막을 연다.


올해로 7년 차를 맞은 나눔카는 3기 사업을 맞아 쏘카, 그린카에 더해 딜카와 피플카까지 총 4곳으로 나눔카 사업자를 늘려 시민들의 선택권을 확대하고 현재 4700대 수준의 나눔카 대수를 3기 사업 기간인 2022년까지 1만대로 2배 이상 늘려 ‘準 대중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한다는 목표다.


2013년에 서울형 승용차 공동이용 서비스로 출범한 나눔카는 1기(’13~’15)에 약 3천 대에서 2기 4천 7백 대 수준으로 증가, 2015년까지 3년간 7만 2천 6백여 명이었던 누적이용자 수를 2기 사업(’16~’18) 동안 21만여 명으로 3배 가까이 늘린 바 있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보다 많은 시민이 더 가까이에서 나눔카를 이용할 수 있도록 2022년까지 서울시 공영주차장에 나눔카 전용구획 1천 명을 확보할 계획이다.


당장 하반기에는 공영주차장에 나눔카 전용 156면을 확보해, 새롭게 합류한 2개 사업자(딜카, 피플카)에게 개방한다.



서울시는 나눔카의 準 대중교통화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공영주차장 및 공공기관 부설주차장에는 최소 1면 이상의 나눔카 전용구획을 설치할 수 있도록 조례를 개정했다. 녹색교통지역인 한양도성 내부에는 세종대로, 퇴계로 등 도로공간재편과 연계해 도로 위에서 간편하게 대여·반납할 수 있게 나눔카 노상 대여소를 확대하고, 전기 차량을 현 10% 수준에서 2022년 70%까지 끌어올려 대기질 개선에도 기여한다.


또한, 7월부터 시범 운영하고 12월부터 과태료를 부과하는 한양도성 녹색 교통 지역 운행제한과 관련하여, 제한 대상인 5등급 차량 소유자에게는 차량을 조기 폐차 시 나눔카 대여료 30% 할인 혜택을 제공, 대체수단으로서 쉽게 이용할 수 있게 조치한다.


3기 사업부터 새롭게 시범도입하는 서비스도 있다. ‘통합편도존’이 대표적이다. 현재도 편도서비스를 제공하고는 있지만, 각 사업자가 개별적으로 운영하면서 높은 가격에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


‘통합편도존’이 조성되면 사업자가 어디냐에 관계없이 편도 이용이 가능해진다. ‘20년부터 입주가 시작되는 역세권 청년 주택(총 31개소)을 중심으로 ‘통합편도존’을 구축하고, 4개 사업자가 대여 현황을 공유하는 시스템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편도서비스 효율을 높여 이용요금 인하에 기여한다.


내 집에서 더 가까이 나눔카를 이용할 수 있도록 ‘동네카’ 시범사업도 내년부터 실시한다. 내집앞 나눔카 주차면을 제공하면 제공자에게는 나눔카 이용요금 50%를 할인해주고, 해당 차량을 이용하는 동네 주민들은 10%가 할인된 요금으로 해당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청년 창업자나 장애우, 저소득층에게는 나눔카를 더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20년부터 서울시 청년수당 지급대상자 중 창업희망자를 반기별로 250명 선정하여, 6개월간 나눔카 3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20년부터 장애우, 저소득층 대상 나눔카 할인 혜택도 확대된다. 기존에 월 1만 원 상당의 쿠폰 지급을 2만 원으로 높여 사회 취약계층의 교통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이동 편의를 증진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3기 나눔카 출범을 위해 나눔카 확대와 신규 서비스, 전기차 보급 확대 등 주요 내용에 합의하고 7.1. (월) 4개 사업자와 협약을 맺는다.


3기 사업은 ’19년 7월부터 ’22년 6월까지 3년간 진행되며, 쏘카, 그린카, 딜카, 피플카 총 4개 사업자가 참여한다. 1년마다 협약내용 이행 실적 등을 평가해 1년 단위로 재협약을 체결한다.


구종원 서울시 교통정책과장은 “나눔카는 서울시의 공유정책 중에서도 손꼽히는 사업으로, 나눔카 3기를 맞이하여 더 많은 시민들이 가까이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며, “특히 전기차량 확대, 차량공유문화 확산 등 지속가능한 서울을 위한 나눔카의 역할이 더욱 힘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종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소비자를 위한 신문. All rights reserved.